뉴스 > 구미

다양해서 더 아름다운 학교

경북교육청연수원, 다문화교육 직무연수 운영
장소영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6일
경북교육청 통계에 따르면 경상북도의 다문화학생수는 매년 10%이상 증가하고 있다. 또 다문화 가정의 형태도 더 복잡해지고 있으며 부모의 국적도 다양해지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학교 현장에서는 교과지도와 생활지도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경북교육청연수원(김옥례 원장)은 14일 다문화학생 지도에 어려움을 관내 초등교원을 대상으로 다문화학생에 대한 교과와 생활지도 역량을 강화하고 다문화가정 학부모와의 상담에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다문화교육 직무연수를 실시했다. 

경기 서해초의 김미 교사는 교실 속 다문화교육이라는 주제로 다문화가정 학생들을 위한 교수학습의 솔루션과 사례를 소개했다. 또 정서적인 교감을 바탕으로 건강한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올바른 생활지도 방법에 대해서도 강의했다.

오후에는 다문화공존플랜의 윤상석 소장이 다문화가정이 겪는 현실적인 어려움과 학교 차원에서 지원해 줄 수 있는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언어와 문화의 차이로 학교 교육에 힘겨워하는 학부모을 어떻게 상담할 것인지 방법을 제시했다. 

김옥례 원장은 “결혼과 중도입국, 등으로 우리나라의 다문화가정의 수가 점점 높아지고 기존의 교육 방식으로는 다문화가정 학생에 대한 지도가 몹시 어렵다. 모든 학생들이 국민으로써 소중한 존재이므로 한 학생도 놓치지 않고 교육할 수 있도록 교사들의 역량을 더욱 끌어올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장소영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6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서재원의 세상읽기(55)]AZ 백신 접종 후기
구미시 공모직의 무덤? 8개월만에 경제기획국장 사퇴
사라진 샛오르미 괴평 들녘서 발견
김천시, 사망한 참전유공자의 배우자 복지수당 신설
구미수출 아산에 비해 1/3에 불과
“전국개인택시 운수사업자 복지재단 연수원 구미 유치에 최선”
미리 가 본 박정희대통령역사자료관...이달 30일 예비 개관
21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구미교육지원청, 2022학년도 초·중학교 통학구역 및 학교군(구) 조정 방안 설명회
구미대 간호학부, 간호교육인증평가 ‘최우수 평가’
최신댓글
샛오르미야 살아 있어서 고마워~~ 경북문화신문 감사해요.
아름다워요!
가까운 곳에 이렇게 좋은 길이 있어서 참 좋습니다.
"로라" 러시아에서 오러라를 보며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글구 로라는 예뿌기도 하니까요.....
샛오르미가 무리들을 만나 다시 날아오르길 응원합니다!!!!!
"아롱이" 부리가 아름답고 깃털이 영롱해서 아롱이라 부르렵니다.
푸름이 겨울철새인 새하얀 백조가 11월 무리들이 올때까지 여름을 잘 견디어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푸름이로 지어봤습니다
샛오르미 (샛오름)- 샛강에서 날아오르길 기원합니다.
구미 + 큰코니 = 구미니
발샛고니 (발검들과샛강에 홀로남은 고니)
오피니언
효도는 마땅히 힘을 다하고孝當竭力《논어》 〈.. 
5월 말,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기 위해 병원을 .. 
음식을 짜게 먹는 것이 건강을 해친다는 내용이 ..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