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공연·전시

구미성리학역사관 개관 2주년 특별기획전 `야은 길재, 지주중류에 실린 백세의 청풍`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2년 08월 09일
8/9~12/4까지
ⓒ 경북문화신문
구미성리학역사관이 9일 개관 2주년 특별기획전 '야은 길재, 지주중류에 실린 백세의 청풍'을 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야은 길재(冶隱 吉再:1353~1419)의 생전 자취와 사후의 평가를 재조명하고,해평길씨 문중의 모습 등을 소개한다.

길재는 고려에서 조선으로 왕조가 바뀌는 격변기에 불사이군의 절의(節義) 정신을 견지했다. 특히 정몽주를 이어 김숙자에서 김종직으로 이어지는 조선 성리학의 원류로 평가되면서 구미가 조선 성리학의 산실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

‘만나다[謁]·기리다[讚]·그리다[慕]·해평길씨가의 사람들’등 4부분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는 길재의 <시호 교지(諡號敎旨)>와 '야은선생행록(冶隱先生行錄)', 왕이 길재의 제사에 내린 <사제문(賜祭文)> 등 다양한 자료가 소개된다. 특히 '야은선생행록'은 길재의 문인인 박서생이 간행했다는 '야은집'이 전하지 않는 상황에서 현전하는 가장 이른 시기에 간행된 야은 문집으로, 충남대도서관 소장본과 성주 자양서당 소장본의 실물을 접할 수 있다.


전시를 기념하기 위해 이날 오후 2시에는 '야은 길재의 절의 정신과 '야은선생행록''을 주제로 김석배 교수(금오공과대학교)의 특강이 진행됐다.

김 교수는 길재가 평생 추구했던 정신, 즉‘야은 정신’을 재조명함과 동시에 불과 7~8년 전까지만 해도 알려지지 않았던 '야은선생행록'을 확인해 판본에 대한 분석을 통해 간행 경위와 개요 등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또한 향후 후속 간행된 여러 종의 야은 문집과 비교해 야은 문집에 대한 종합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특강은 구미성리학역사관 홈페이지(유튜브)를 통한 실시간 생중계로 강연을 들을 수 있다. 

구미성리학역사관 관계자는 “그동안 야은 선생에 대해서는 너무나 익숙하고 잘 알려져 있던 나머지, 한편으로는 간과하거나 소홀했던 점도 없지 않았다. 이번 전시에는 기존에 알려진 자료뿐만 아니라 1741년에 내려진 최초의 <시호 교지>와 '야은선생행록' 등을 처음으로 선보임으로써 역사관의 성격과 역할에 걸맞은 뜻깊은 전시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구미성리학역사관 개관 2주년 특별기획전 「야은 길재, 지중중류에 실린 백세의 청풍」은 2022년 8월 9일부터 12월 4일까지 열린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공휴일인 경우 익일), 1월 1일, 설·추석 당일이다.
* 문 의 : 구미성리학역사관 사무실(☎054-480-2681~7)
* 홈페이지 : www.gumi.go.kr/museum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2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경북문화신문
전시와 별도로 휴관일에 대한 추가 정보입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08/12 10:09   삭제
송정산인
12월 4일까지 하는데 1월 1일하고 설은 왜 적어났는고?
08/09 20:59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편집장의 편지]장채영 공연기획자가 남긴 것
김장호 구미시장 `도청 재직시 2천만 원 개인 홍보비 지출 의혹` 보도 반박
대구경북신공항 배후도시 구미 `공항경제권 특례도시` 지정 추진
47년된 구미대교 노후화 `대체교량 건설 시급`
23회째 했던 민간사업이 갑자기 시장 소관사무?
구자근 의원 초청, 원희룡 국토부장관 구미 두번째 방문
인사]구미시의회
구미시, 불법주정차 단속 유예
`구미시민 배구로 하나로 뭉쳤다` 3년 만에 개최 `LG주부배구대회`
구미, 주민자치위원회 2년, 주민자치회 전환은 언제?
최신댓글
정말 많이 아쉬움이 느낍니다. 구미 시청에 일을 일답게 하는 공무원이 이직 하다니 정말 섭섭합니다. 기획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모르는 사람은 너가 없어도 돌아간다는 식의 말을 하겠지만 떠나버린 전문가의 자리는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쯧쯧
잘 읽었습니다. 역사는 알면 알수록 어렵고, 신비롭고, 재미가 있습니다.
꼭 필요하지만~ 쉽게 접할 수 없는 교육인데~ 찾아와서 1:1로 진행해주신다니 너무 좋네요~👍
시장에 오시는 분들도 함께 교육받으면 좋겠어요
전통시장에 꼭 필요한 안전교육입니다. 바쁜 전통시장의 특성을 고려하여 찾아가는 교육을 선보이다니 감사한 일입니다.
일상의 안전을 책임지는 교육 멋집니다~ 경북안전교육협회 화이팅입니다~
소화기 사용법 일반인들도 잘 모르는 경우 있어요 실내에서 요리실습하는데 옆에 소화기 갖다놨더니 이거 우찌 사용하노 하시더라구요 심폐소생술 소방안전 누구나 알고 있어야 하는 꼭 필요한 교육입니다
전통시장에 꼭 필요한 교육이네요~
금오산의 개발이 구미시민의 경제부흥에 큰 도움이 된다는걸 구미시민은 알고 있는데...현실은 말보다 행동을 우선시해야 하는데 말만큼 행동으로 옮기지못함을 한탄할 뿐이네~~
구미에 거주하지만,인근에 위치한 선산을 한번씩 가게되는 경우가 종종있다. 그럴때마다 느끼는 바였는데,중요 문화사찰들이 참 많구나!하고 생각으로만 하곤했었는데, 이렇게 해설사님의 글을 읽다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된다.나혼자 보기엔 너무 안타까움마져 든다. 많은 구미시민이나 선산군민들이 이러한 글을 통해서라도 우리 주위에 중요 문화재나,인재들에대해 조금이라도 알아 갈수있는 시간을 가져볼수 있다면...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또한 해설사님의 건강과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다.
오피니언
"얼마 전 영천의 은혜사를 방문했다가 성보박물.. 
 
《천자문》 주석에 “절차탁마는 강습하고 사욕.. 
여론의 광장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을 추억하며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