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역
구미시, 베트남과 교류협력 교두보 마련
대표산업도시 박닌성 성장 면담 및 교류협력 논의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16일(목) 21:54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시장 장세용)가 최근 정부의 新남방정책의 중요 대상국가로 급부상하고 있는 베트남과의 교류협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묵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對베트남 구미대표단이 8월 9일부터 14일까지 5박 6일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했다. 이번 파견은 장세용 구미시장의 특별지시로 구미기업의 해외사업장을 직접 둘러보고 현장의 소리에 귀 기울여 현지기업의 운영상황과 지원요청 사항을 확인하라는 지시에서 이루어졌다.
대표단은 베트남 북부의 대표 산업단지인 타이응우엔성과 박닌성에 입주한 삼성전자 등 관내기업 베트남 사업장을 방문하고 박닌성 성장과 면담의 시간을 가졌다. 방문을 통해 구미시는 지역기업 해외사업장에 대한 지원시책의 필요성을 절감,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경북문화신문

▶구미기업 베트남 사업장 방문
대표단은 베트남에 진출한 16개사의 구미기업 중 15개사가 입주한 베트남 북부의 대표 산업지역인 타이응우엔성과 박닌성에 입주한 삼성전자, ㈜영진하이텍, 주광정밀(주), 인탑스(주)를 둘러봤다.
현지 사업장의 관계자들은 구미대표단에 고마움을 전하며 R&D 예산 지원 및 우수 직원 한국방문 등의 구미시 지원을 요청했다.
이묵 부시장은 언어와 문화가 다른 먼 타국에서 국위선양을 위해 노력하는 주재원들이 진정한 애국자라고 격려하면서 해외 사업장의 매출이 구미 본사의 수익으로 연결되는 만큼 구미 본사 뿐 아니라 해외사업장에 대한 지원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베트남 대표산업도시 박닌성 방문
대표단은 기업체 방문에 이어 박닌성 인민위원회를 방문해 응우옌 뜨 뀡 성장과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폭 넓은 의견을 나눴다. 작은 마을에 불과했던 박닌성은 2009년 삼성전자 1공장의 입주로 눈부신 발전을 이뤘고 현재는 베트남의 대표 산업경제지역으로 성장했다.
이 자리에서 이묵 부시장은 "베트남 진출 구미기업 16개사 중 절반인 8개사가 박닌성에 입주해 있다"며 "향후 구미시와 경제교류 및 구미기업의 경영활동에 박닌성 정부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응우옌 뜨 뀡 성장은 "구미기업을 파악 후 직접 간담회를 주최할 것"을 즉석에서 약속했고 "박닌성에서 추진 중인 외국인투자기업공원 조성에 구미업체가 꼭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또 "구미시와 문화교류가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특히 박닌성 꽌호민요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지정 10주년 기념행사에 구미시의 참여"를 요청했다.
ⓒ 경북문화신문

▶베트남의 경제수도인 호찌민시 방문
구미시대표단은 베트남 북부 방문에 이어 베트남 경제의 중심도시인 호찌민으로 이동해 베트남한인상공인연합회(KOCHAM), 코트라 호찌민 무역관, 외교부 대외협력처(FSC), 주 호찌민 대한민국 총영사관을 차례로 방문해 베트남의 경제와 산업동향, 한국기업의 진출 현황과 전망 등을 청취했다. 아울러 호찌민을 포함한 베트남 남부지역을 관할하는 외교부 대외협력처의 부처장과 면담을 통해 구미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상담회 및 간담회를 개최하는데 뜻을 모으고 향후 구미시가 베트남 지자체와 교류협력을 희망하는 경우 FSC에서 적극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구미시는 현재 중국 장사시, 일본 오쯔시 등 7개국 11개 도시와 자매또는 우호도시 결연을 맺고 다양한 교류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EU시장을 타깃으로 독일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베트남 파견으로 구미시의 글로벌 도시간 교류협력의 영역이 동남아시아를 포함, 한층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