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46)]약속은 실천할 수 있도록 하고(신사가복信使可覆)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6일
ⓒ 경북문화신문
《논어》 〈학이(學而)〉에 “유자가 말하기를, ‘약속이 의에 가까우면 약속한 말을 실천할 수 있다.’라고 하였으니, 약속을 하고 그 일이 합당하다면 약속한 말을 실천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有子曰 信近於義 言可復也 言約信而其事合宜 則其言可踐也]”라고 하였다.

信(믿은 신)은 사람의 모양을 본뜬 亻(사람 인)과 소리를 내는 악기의 모양을 본뜬 言(말씀 언)이 합쳐진 글자다. 사람의 입을 통해 나오는 소리는 본디 믿음을 기초로 한다. 그런데 신용을 담보하지 않는 말이라면 더 이상 사람의 말이 아니다. 그래서 짐승[犭 : 개 견]의 말[言]은 으르렁거릴[狺 : 으르렁거릴 은]뿐이다.

使(부릴 사)는 사람[亻]이 믿고 부릴 만한 아전[吏 : 아전 리]을 이른다. 吏는 장식한 필기도구를 쥐고 있는 손[又]의 모양을 본떠, 필기도구를 쥐고 문서를 정리하는 관원이란 의미로 쓰인다. 史(역사 사)자 역시 손에 필기도구를 쥐고 문서를 기록하는 모양을 본뜬 글자로 두 글자는 모양도 의미도 닮았다. 事(일 사)자 역시 동일한 구조를 가진 글자다. 예전 하급관료 가운데 도필리(刀筆吏)라는 직책이 있었다. 종이가 발명되기 전 죽간에 글씨를 쓸 때 오자가 생기면 칼로 긁어내고 수정하던 일을 맡던 관원이다. 여기서 쓰이는 吏자가 바로 아전을 이르는 吏에도 동일하게 쓰인 것은 우연이 아니다.

可(옳을 가)는 농기구와 입[口]의 모양을 본뜬 글자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농기계가 발명되기 전 농사는 중노동이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방법으로 노동요를 만들어냈다. 아무래도 노래는 노동을 수월하게 한다. 너른 들을 가진 전라도에서 창(唱)이 발달한 것도 이러한 원인이다.

覆(실천할 복)은 ‘실천하다’는 뜻으로 쓰일 때는 ‘복’, ‘덮다’는 뜻으로 쓰일 때는 ‘부’라고 발음한다. 그래서 복개천(覆蓋川)이 아닌 ‘부개천’으로 발음하는 것이 옳다. 이 글자는 뜻을 결정한 襾=覀(덮을 아)와 발음을 결정한 復(돌아올 복)이 합쳐진 글자다. 覀자는 물건을 덮는 뚜껑의 모양을 본떴고, 復은 사거리의 모양[行]을 본뜬 왼쪽부분인 彳(조금 걸을 척)과 复(돌아올 복)이 합쳐진 글자다. 复의 아랫부분인 夂는 발의 모양을 본떴고, 나머지는 발로 밟아 바람을 일으키는 풀무의 모양을 본떴다. 풀무는 아무리 밟아도 언제나 다시 원래의 모양으로 회복된다. 그래서 ‘회복되다’, ‘다시’ 등의 의미로 쓰인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6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 96번째 확진자 발생
공고]제14회 경북문화신문 어린이예술제 본선진출자 확정
구미 미래로타리클럽, `사랑의 반찬봉사단` 첫 시동
스마트산업단지 지원법 국회 통과, 사업본격화
구미시 최고장인, 최옥순·문환옥씨 선정
경북도내 근로자 자녀에 대한 학자금 지원 근거 마련
구미시의회, 제245회 제2차 정례회 개회
인동고, 고교 학점제 연구학교 운영 결과는?
구미 주륵사 폐탑 3차 학술발굴조사 착수
인동중 `유자청으로 코로나 이겨보자!`
최신댓글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 문화신문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지금의 소신 잃지 마시고....
지랄하네 ㅋㅋ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커밍 아웃...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다는 표현이 잘 어울립니다.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오피니언
울긋불긋한 낙엽이 지고 사계절의 마지막 겨울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만 해도 힘에 겨운데.. 
《논어》 〈학이(學而)〉에 “유자가 말하기를, ..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