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11:0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
경북 동남권 제2청사 건립 논의 중단 촉구
김대일 도의원 ‘북부권종합발전계획 수립․시행부터 해라’
김경홍 기자 / 입력 : 2018년 07월 23일(월) 16:45
 
ⓒ 경북문화신문
경상북도의회 김대일 의원(안동)이 23일 임시회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이철우 도지사가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동남권 제2청사 건립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안동․예천을 비롯한 경북 북부권은 수십년간 경북에서도 가장 낙후된 오지로서 불편함을 감수하며 살아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의원에 따르면 경북도청 이전은 2006년 민선 4기 김관용 도지사의 공약으로 시작해 10여년에 이르는 긴 과정을 거쳐 이전 직원 1천556명, 부지 25만㎡, 연면적 14만 4천940㎡, 총사업비 3천920억원을 들여 2016년 3월 이전 완료를 통해 경북북부권의 균형 개발과 동반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런데도 인구 유출과 부동산 가격 하락 등 구도심 공동화 심화와 도청이전에 따른 인근 시군 낙수효과는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이와관련 “10여년간의 절차와 과정을 밟아 신도청 시대를 시작했는데도 불구하고 신도청이 안착도 하기 전에 이철우 도지사는 제2청사 건립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만약 제2청사가 필요하다면 청사 건립 필요성에 대한 전문적인 연구를 선행하고,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하며, 도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와도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철우 도지사의 독단적이고도 일방적인 제2청사 건립 추진과 환동해지역본부 추가 인력을 파견을 중지하고, 기관 이전․인구 유입 미진과 인프라 부족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도청신도시의 조기 활성화, 안동․예천 구도심 활성화 등 낙후된 북부권 시군을 위한 종합 발전 계획을 우선적으로 수립⋅시행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경홍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