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0 오후 07:02: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게시판
제666회 야은길재선생 탄신 헌다의례 거행
김정희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8일(월) 20:33
구미 차(茶)인연합회(회장 이강녀)는 지난 6일 오전 10시 금오산 채미정에서  야은길재선생 탄신 666주년 기념 헌다의례를 거행했다.
ⓒ 경북문화신문

길재 선생 탄신일에 맞춰 매년 헌다의례식을 주관하는 차(茶)인연합회는 문중대표, 시민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선생의 학덕과 숭고한 절의를 기리며 차의 정신으로 본받는 뜻 깊은 자리를 만들었다. 이날 참석한 야은 길재 17대 종가손 길화수 문중대표는 “탄신 헌다의례를 매년 준비해주시는 차인연합회 회원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선생의 업적이나 학문과 같은 문화 유적들을 계승, 보존해 나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 고 전했다.

이색·정몽주와 함께 고려의 삼은(三隱)으로 불리는 영남학파의 원조 길재 야은 선생은 고려 공민왕 2년 (1353년) 지금의 구미시 고아읍 봉계리에서 태어났다. 선생을 흠모하는 학자들과 늘 경전을 토론하고 성리학을 강해(講解)하였으며, 도학(道學)을 밝히고 이단(異端)을 물리치는 것으로 일을 삼으며 후학의 교육에 힘썼다. 그의 문하에서는 김숙자(金叔滋) 등 많은 학자가 배출되어, 김종직(金宗直)·김굉필(金宏弼)·정여창(鄭汝昌)·조광조(趙光祖)로 그 학통이 이어졌다.
저서로는 『야은집(冶隱集)』과 『야은속집(冶隱續集)』이 있으며, 그 밖에 그의 언행록인 『야은언행습유록(冶隱言行拾遺錄)』이 전해지고 있다.

 차(茶)인연합회 이강녀 회장은 “다도는 늘 명상과 함께 이루어지는 것이며 정신수양과 덕을 함께 쌓는 것 또한 길재선생의 선비정신에 입각하는 행위이다.” 라고 알렸으며 오는 5월 16 10시 금오산 분수광장에서  열리는 구미 차의 날,시민과 함께 하는 茶문화축제로 또한 영남의 선비문화를 함양, 타의귀감이 될 수 있는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희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장치 설치 강화
오피니언
꽃가루와 미세먼지에 고통 받는 '알레르기 비염' 똑똑하게 극복하기
사람들
금오종합사회복지관(관장 법등)이 지난 11일 복지관 이용자와 각계각층의 인사들.. 
구미시 자율방범연합회(회장 손상구)에서는 지난 14일 오전 10시 금오산 일원에.. 
순천향대학교구미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우극현)가 지난 12일 환경성 질환예.. 
구미불교사암연합회(회장 혜봉스님)가 12일 원평 분수공원에서 불기 2563년 부처.. 
구미시사암연합회 회장에 혜봉 스님(금룡사 주지)이 취임했다. 지난 6일 열린 .. 
"운동 경험이 없어서 두려움이 있는 분들께 쉬운 접근을 드리는 디딤돌이 되어주..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병원장 임한혁)이 지난 2일 향설교육관에서 김성구 .. 
박태환 (사)한국문인협회 경상북도지회장이 취임했다. 지난달 30일 구미고등..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27일 구미경찰서(구미경찰서장 김영수).. 
악기 하나쯤은 다뤄야 된다는 열풍아래 색소폰이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끊어..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