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5 오전 03:53: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국회
장석춘 의원 “로봇산업 전문 인력 양성해야”
지역 산업단지 내 로봇 운영 인력 교육센터 구축 필요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23일(화) 05:37
ⓒ 경북문화신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국가적 차원에서 로봇 인력 양성에 주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2016년 국내 로봇생산액이 4조원대 벽을 돌파한 가운데 오는 2022년에는 25조원 규모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미국, 일본, 유럽에 이어 세계 4위 수준의 로봇 종합 기술경쟁력을 자랑하고 있으나, 로봇 관련 전문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에서 2018년 1월 실시한 로봇분야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3만여명의 인력이 필요한데, 현재 1만5천여명 정도가 로봇연계산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로봇운영인력 양성에 대한 필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장석춘 의원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로봇진흥을 위한 국가기관인 만큼 전문 인력 양성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면서 “전국에 있는 산업단지 입주기업에 대한 스마트공장 보급이 확산되고 노후화된 산업단지는 구조고도화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구미를 포함한 지역 산업단지 내 로봇운영인력 교육 센터를 조속히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