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10:42: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
경북도, 청렴도 3단계로 껑충
지난해 5등급에서 2단계 상승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5일(수) 17:50
ⓒ 경북문화신문
경상북도가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전국 17개 시도 청렴도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해 도민들로부터 행정신뢰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북도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광역자치단체 중 3등급을 받아 전년도 5등급에서 2단계 상승했다고 5일(수) 밝혔다.

경북도의 청렴도는 2015년 이후 줄곧 5등급에 머물렀으나, 올해 2단계 상승한 3등급을 달성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매년 민원인, 공직자, 지역주민,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업무처리과정과 부패경험․인식․처리 등 투명성을 조사하고 청렴도 수준(1~5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모든 공무원이 투명하고 깨끗한 청렴경북 실현을 위한 반부패․청렴 정책을 도정의 핵심가치로 정하고, 기본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총력을 쏟은 결과로 분석했다.

또한, 행정의 투명성 제고 및 부패유발요인 제거를 위해 제도를 개선하고, 공사․용역․보조금․인허가 민원 등 부패취약분야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 것이 청렴도 상승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유관기관과 함께 청렴캠페인을 펼쳐 청렴 실천 문화를 확산시키는 한편 청탁금지법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팝페라 청렴콘서트, 찾아가는 청렴교육관 등을 실시한 것도 큰 효과를 본 것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성과는 모든 공직자들이 청렴을 행정의 최우선 가치로 삼은 것이 좋은 결과를 얻었다”면서 “이번 평가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도민이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는 청렴한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시설직렬직무능력향상과정 연수
오피니언
기고>주택에서의 부주의 화재예방
사람들
금오종합사회복지관(관장 법등)이 지난 4일 구미시립중앙도서관에서 ‘제3회 할.. 
굿네이버스 경북서부지부(지부장 박세정)가 지난달 30일 지역 내 위기 여성청소.. 
구미소방서(서장 전우현)가 3일 오전 구미소방서 대회의실에서 소방공무원 130여.. 
LG경북협의회(회장 박종석)가 주최하는 지역사회공헌활동인 ‘LG사랑나눔 김장담.. 
차의과학대학교 부속 구미차병원(병원장 김병국)은 지난 30일 최첨단 혈관조영시.. 
금오종합사회복지관(관장 법등)은 지난 21일 관내 거주하는 난방취약계층에 사랑.. 
구미문화원(원장 라태훈) 홍인수 사무국장이 지난 15일 대전소재 KT인재개발원에.. 
LG자매사 (LG전자,LG디스플레이,LG이노텍, 팜한농) 협의체인 LG경북협의회(회장 .. 
구미청년문화협동조합(이사장 정세민)이 22일 사무실 개소와 함께 구미 경제·문.. 
LG전자 구미사업장이 21일 자매마을인 무을면과 옥성면 어르신 80여 명을 초청해..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발행인 : 박순갑 /편집인: 박순갑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순갑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