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6:31: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구미
구미시, 상수도 요금 현실화 나선다
노후관 교체로 새는 물·예산낭비 방지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0일(일) 21:30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가 공공요금 안정과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내 최저 수준으로 유지해 오던 수도요금을 현실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구미시에 따르면 그동안 구미공단 제조업체의 공장가동률 향상과 서민 생계에 도움을 주기 위해 경북도 평균 수도요금 755원보다 246원이 낮은 509원으로 도내 최저 수준의 수도요금을 유지해 왔다. 생산 원가의 85.5%에 불과해 최근 3년간 131억의 재정적자가 발생하고 있고 노후 수도관 교체사업을 위해 2021년까지 13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한 상황에도 재원 부족으로 막대한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또 수도관에 대한 상수도 관망 기술진단 용역 결과에 따라 교체가 시급한 신평동, 형곡동, 원평동 일원 30km의 상수도 노후관로 교체 사업비 130억과 추후 120km의 사업비가 510억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매년 발생하는 노후 수도관의 교체·개량을 위한 재원확보를 위해서도 수도 요금 현실화가 불가피한 실정이다.

특히, 노후 상수도관은 맑은 물 공급 노력을 무색하게 하는 근본 원인으로 시민들의 식수복지 차원에서도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이다.
눈에 드러나지 않는 노후 상수도관의 특성상 이물질 발생, 누수, 녹물 등 피해에 대한 인식부족과 시급성이 경시되는 측면도 상수도 요금인상을 현실화 하지 못한 요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게다가 수자원공사에서 구입하는 광역상수도 원수 구입에 매년 300억 정도의 예산이 소요되는 상황에서 2016년 원수비가 4.8% 인상됐고 이를 요금에 반영하지 못해 재정적자가 더욱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앞서 시는 상수도 요금을 2017년까지 처리 원가의 100%가 되도록 하라는 정부의 '지방 상ㆍ하수도 경영합리화 추진계획'에 따라 수도 요금을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2.5%(톤당 10원) 인상했으나 각종 현안사업을 추진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김종율 구미시 상하수도사업소장은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인상폭을 최소화하는 한편, 요금 현실화로 상수도사업의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하고 재정 건전성을 확립해 공기업 경영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