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6:31: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구미
새마을알뜰벼룩장터 개장
건전한 소비문화 정착 및 나눔분위기 확산 기여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0일(일) 21:49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 새마을알뜰벼룩장터가 9일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시청 후면 주차장에서 1천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도영순 구미시새마을부녀회장의 개장선언으로 문을 연 행사에는 재활용품 교환·판매부스 80여개를 비롯해 캘리그라피, 친환경EM제품 체험부스와 건강상담(삼성연합), 중식부스(공단1동 새마을부녀회)등이 운영됐다. 특히 구미발갱이들소리와 진무용단의 문화공연이 펼쳐져 알뜰벼룩시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올해 12년째를 맞이하는 새마을알뜰벼룩장터는 혹서기인 7·8월과 추석연휴가 포함된 9월을 제외한 3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둘째주 토요일에 운영될 예정이다. 시민 누구나 사용가능한 재활용품을 최대 2천원 이하로 판매하거나 물물교환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단, 전문상인들의 판매와 새제품, 재고상품, 수공예품, 농산물 등의 음식물 등은 판매 품목에서 제외된다.

행사에 참여한 장세용 구미시장은 “새마을알뜰벼룩장터는 건전한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살아있는 경제교육의 장으로서 착한 소비의 상징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알뜰벼룩장터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