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6:31: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구미
구미시 공공형 '행복택시' 힘찬 출발
4개 읍면 24개 마을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0일(일) 22:58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가 1일 공공형 '행복택시'사업을 버스이용이 불편한 대중교통 취약지역 24개 마을에 일제히 시작했다.

공공형 '행복택시'는 지난해 9월 1일 3개면 6개리 7개마을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올해 3월 1일부터 새로이 지정된 마을을 합한 총 4개읍면(고아, 옥성, 해평, 장천) 15개리(24개 마을)에서 확대해 운행을 시작했다. 

행복택시의 운행은 '구미시 행복택시 운행 및 이용주민 지원 조례(‘18. 7. 11)'를 근거로 운행구간은 마을로 부터 버스승강장 또는 읍면소재지까지이며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들의 실질적인 이동권 보장과 공공서비스 거점과의 접근성을 향상시켜 주민의 체감복지를 증진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운행방식은 마을별 월별 왕복 총36회이내로 운행하며 수요응답형 전화호출 방식으로 1회 2인 이상 탑승이 원칙이다. 탑승요금은 1인당 500원(65세 미만 1,000원/인)이며 응급환자 및 보호자 2명이내까지 편도요금이 면제된다.

행복택시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마을별 이장1명, 노인회장 1명, 새마을회 1명으로 구성된 주민협의체를 중심으로 마을별 지리적 특성 등을 감안한 행복택시 운전자, 시 및 읍면담당공무원간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문제점 등을 상호 협의해 해결해야 한다.

행복택시사업은 지방자치단체의 시단위 모델로써 국토부의 '국가균형발전특별법',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어촌 지역개발 촉진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를 둔 지침을 따르고 있다.

이창형 구미시 대중교통과장은 “행복택시 운행에 따라 농산촌 교통취약 주민들의 삶이 더욱 행복해지길 바란다”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행복택시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