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청
정세현 의원,지속적 관심과 노력 결실 거두다
교육공무원 결원대체 인력 처우 개선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21일(금) 18:48
ⓒ 경북문화신문
정세현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부위원장(구미, 더불어민주당)이 교육공무원 결원대체 인력에 대한 기본급 인상 등 처우개선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으로 결실을 거뒀다.

지난 18일 경북교육청이 일반직공무원 결원대체 인력에 대한 기본급 인상을 포함한 처우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포함한 처우개선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일반직공무원 결원대체 인력은 일반직공무원 정원대비 현원 부족 상황 발생이나 병가, 휴가, 휴직 등 정규 공무원 결원 상황 발생 시 교육현장의 행정업무공백 최소화를 위해 운영되는 인력이다.

이번 계획안은 일반직공무원 결원대체 인력의 처우개선 주요 내용으로는 기본급 4.3% 인상, 월 13만원의 급식비와 연 100만원의 명절휴가비 지급, 교통비 지급, 재량휴업일 및 경조사휴가의 유급 인정 등을 담고 있다.

정세현 부위원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일반직공무원 결원대체인력들의 근무여건과 복지를 적극적으로 개선해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이는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분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