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1 오후 05:00: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시사칼럼>나이 듦에 대하여
김영민
온라인 뉴스부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27일(월) 16:00
 
ⓒ 경북문화신문
  살기가 점점 어려워진다고 합니다. 최저임금문제로 죽겠다고하가는 사람이 있다하고 더구나 국민연금이라는 말이 ‘후대에 지워줄 짐’이라는 표현하는 등 돈 문제가 오늘도 내일도 짐이 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몇 년전에 나온 글입니다만 ㅇㅇ시 가정 어린이집 연합회라는 인터넷 카페에 “점차 국민의 출산률 저하와 노령인구의 증가로 후세들이 부담해야 할 연금은 무지할 것...... 그 무거운 짐을 후세들에게 물려 주어서는 안된다는 생각...... 하루라도 빨리 국민연금 제도를 해체하는 길이 문제해결의 지름길....... 국민연금을 하루라도 빨리 해체하여 각 개인이 불입한 돈을 돌려주어, 신용불량자인 사람들은 신용불량 문제도 해결하고, 내수 경제의 밑거름이 되게끔 사용하는게 낫다‘는 정말 무지하고, 생각없는 이야기(?)가 아이를 가르치는 교사들의 모임이라는 터에 올라와 있었습니다. 또 최근(2018.8.13.)에는 조선일보가 ‘난파위기의 국민연금 국민지감만 터나’라는 기사를 올렸고, 이에 서울대 이준구 교수로부터 ‘작문 솜씨도 이 정도면 천재급’이라는 비아냥을 듣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나이 듦이 문제’이고 ‘나이 든 사람의 경제가 가장 심각한 문제’가 된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무엇인지요? 영화관에서도 조조할인으로 대우되고 기차를 이용할 때면 경노우대를 먼저 말하지 않았다고 짜증 섞인 대답을 듣는 ‘나이’가 되니 ‘나이듦’은 바로 나의 문제요, 눈을 조금 크게 뜨니 모두의 문제였으며 이를 고민한 숱한 이야기가 세상이 널리 널부러져 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내 인생은 로맨틱 코미디 I Feel Bad About My Neck And Other Thoughts About Being a Woman』(노라 에프론, Vintage Books, 2013)에서는‘나이 듦’에 대해 아주 유쾌하고 위트 있게 나이 드는 것에 대해 엄청난 저항과 반감을 표하고 ‘성숙한 인간이 되는 건 근사한 일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역겹다’ 혹은 ‘사방에 죽음이 도사리고 있는 현실이 무섭다’는 등 ‘나이 드는 것에 대해 엄청난 저항과 반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인생학교, 나이 드는 법 How to Age』 (앤 카르프, 이은경 역, 프런티어, 2016)에서는 ‘나이 듦이란 낡아가는 것이 아니라 새로워지는 것이라고 하며 ’가장 가볍게 여행하는 사람, 자기 삶의 한 단계에서 고수했던 규범적인 생각이 다른 단계에 적당하지 않음을 알았을 때 과감히 버릴 수 있는 사람‘이라 세세하게 가르쳐 줍니다. 그런가하면 『무심하게 산다』 (가쿠다 미쓰요, 북라이프, 2017) 나 『스톤 다이어리』 (캐롤 쉴즈, 비채, 2015)는 '세월에 맞서기보다는 지금의 나를 사랑하자’고 하면서 나이가 드는 것은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일이니 그저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여러사람이 소설, 에세이의 형식으로 ‘나이 듦’을, 또 『모든 것의 가장자리에서 On the Brink of Everything』 (파커 J. 파머 저, 김찬호, 정하린 역, 글항아리, 2018) 에서는 우리시대의 교사의 교사로 불리우는 저자가 쓴 시와 에세이로 일곱가지의 눈을 통해서 늙어가는 것, 나이 듦에 대하여 조명하고 있습니다. ‘나이 듦’에 대해서 “나는 무엇인가. 내가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것, 내가 주의를 기울이는 것 모두가 나 자신이다. 어둠으로 내려앉는 것, 빛 속으로 다시 떠오르는 것 모두 나 자신이다. 배반과 충성심, 실패와 성공 모두 나 자신이다. 나는 나의 무지이고 통찰이며, 의심이고 확신이다. 또한 나의 두려움이고 희망이다.” 며 너그러움을 품고 그 안으로 시들어가고 싶다고 가르쳐 줍니다. 그러면서도 “스스로 돌아보지 않는 삶은 타인에게 위협이 된다”는 말이나 “유연한 마음만이 새로운 생명으로 열리는 방식으로 고통을 품을 수 있다”며. 내면과 외면에 관여하면서 살아가기를 구체적인 방식으로 제안합니다. 결국 “그것을 받아들여라. 모든 것을 받아들여라.”며 ‘마음의 스트레칭 훈련’을 말하면서요. 즉 ‘나이 든 사람의 삶’의 일이란 ‘나이 값’이라는 것입니다.
『스키너의 마지막 강의 Enjoy Old Age : A Practical Guide』(B. F. 스키너 저, 이시형 역, 더퀘스트, 2013) 에서는 노년에 접어드는 것을 '낯선 타국'을 여행하는 것과 같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생을 다른 나라에서 보내려는 계획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그 나라에 대하여 되도록 많은 것을 배워놓으려 할 것’이라며 ‘가기 전에 준비를 많이 하면 할수록 새로운 생활이 더욱 즐거울 수’ 있음을 말합니다.
나이듦에 대한 저마다의 진단에 고개를 숙이며 경청합니다. 그러면서도 파커 파머의 ‘받아드리는 큰 마음’이 답이랍니다. 시셋말로 낄낄빠빠(낄데 끼고 빠질 데 빠짐)하겠습니다.
온라인 뉴스부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금오공대, 수시모집 경쟁률 6.60대 1
오피니언
기고시>곱고 고운 가을
사람들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가 20일 회원사 임직원 자녀 및 회원사에 재직 중인 근로자 대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급.. 
구미지역 무용수들로 구성된 김지은 무용단(단장 김지은)이 전국무용제에서 동상.. 
구미로타리클럽(회장 박종관)이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직업진로체험 기회.. 
대한불교조계종 마하붓다절(주지 진오 스님)이 16일 오전 10시 신축 개원 1주년.. 
(사)경상북도장애인부모회구미시지부(조현자지부장)가 장애인식개선 강사양성&자.. 
박수봉 구미시새마을회장이 5일 경북도 새마을회관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김경홍 편집인 편집국장 의원면직(2018년 9월4일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인사팀장에 여성 공무원이 전격 발탁됐다. 도는 지난 .. 
구미 경북연합대학생들로 구성된 ‘천계소리농악단’이 ‘전국 대학생마당놀이경.. 
박수봉 전 경북도 교육위원이 구미시새마을회 회장에  만장일치..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박순갑 / 편집인 : 김경홍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325 / 등록연월일 : 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순갑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