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박상수의 세설신어(69)]맑은 물은 깊이 비친다(淵澄取暎)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25일
↑↑ 박상수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천자문》의 주석에 “물이 고인 곳을 못이라고 하는데, 그 맑음이 물건을 비출 수 있으니, 군자가 홀로 밝게 보는 것을 비유하였다.[水之停者爲淵 其澄足以取映 以喩君子獨觀昭曠也]”라고 하였고, 노자의 《도덕경》에도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上善若水]”라고 하였다. 물은 일정한 틀에 고정되어 있지 않으면서도 세상의 모든 것을 담아내며 쉼 없이 흐른다. 이러한 모습이 군자와 닮았다.

淵(못 연)자의 고자(古字)는 囦으로, 못의 사전적 의미인 ‘넓고 깊게 팬 땅에 늘 물이 괴어 있는 곳’이란 뜻에 매우 적합한 자형이다. 사방에 둑을 쌓아[囗] 가둔 물[水]의 모양이 매우 회화적이다. 淵자에서 氵자를 뺀 오른쪽 부분을 옆으로 돌리면 가운데 ‘水’자가 보인다. ‘연못’이라는 단어의 ‘연’자를 淵자로 쓴다고 착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사실 연못은 ‘연꽃이 피는 못’이란 뜻으로 ‘蓮(연꽃 연)’자를 쓴다. 또 사월초파일 절에 다는 ‘연등’이란 단어를 절의 상징인 연꽃에서 왔다가 착각하여 ‘蓮燈(연꽃 연, 등불 등)’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연등’은 ‘속에 불을 피워 밝히는 등’이란 뜻으로 ‘燃燈(불사를 연, 등불 등)’이라고 쓴다.

澄(맑을 징)자는 ‘맑은 물’이란 뜻을 결정한 氵(물 수)와 발음을 결정한 登(오를 등)이 합쳐진 글자이다. 어떤 학자는 혼탁한 물[水]을 가만히 두면 맑은 부분은 위로 떠오른다[登]는 뜻으로 보기도 한다. 登자는 두 발의 모양을 본뜬 癶(등질 발)과 그릇의 모양을 본뜬 豆(그릇 두)가 합쳐진 글자이다. 갑골문에서는 두 손으로 그릇을 들고 두 발로 높을 곳을 올라가는 모양을 본뜬 글자였지만, 손에 해당하는 부분이 생략되었다. 오르는 것은 발의 행위이니 손에 해당하는 부분이 생략된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다.

取(취할 취)는 전쟁문화에서 만들어진 글자이다. 손[又]으로 귀[耳]를 전리품으로 잘라 취하다는 의미를 가진 글자이다. 전쟁에서 적을 죽였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귀와 코를 잘라갔다. 임진왜란 때도 약 2만 명이나 되는 우리조상의 귀와 코를 잘라 묻은 무덤이 오늘날까지 일본 교토시 히가시야마구 차야마치[京都市 東山區 茶屋町]에 존재한다. 取자로 구성된 글자 중 娶(장가들 취)자는 여자[女]를 강제로 취했던[取] 옛날 강제혼의 흔적을 담은 글자이다.

暎(비칠 영)자는 햇빛[日]에 비친다는 의미와 발음을 결정한 英(꽃부리 영)자가 합쳐진 글자이다. 英자는 식물을 뜻하는 艹(풀 초)와 발음을 결정한 央(가운데 앙)자가 합쳐진 글자이다. 央자는 목[⨅]에 칼을 차고 있는 사람[大]의 모양을 본떴다. 목은 사람의 신체부위 중 가운데에 해당하기 때문에 ‘중앙’의 의미를 가지게 되었지만, 원래는 벌을 받는 ‘재앙’의 의미로 쓰였다. 여기서 파생된 글자가 殃(재앙 앙)자이다. 무엇이나 중요한 것들은 가운데에 자리한다. 꽃 역시 암술과 수술을 담고 있는 ‘부리’가 가장 중요하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25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북교육감 선거 `재선 vs 교체`...단일화 관건
˝산업전문가로 성장한 배경은 박정희 대통령의 영향이었다˝
우리아이 유치원 선택 `처음학교로`...구미시사립유치원 2022학년도 원아모집
반쪽짜리 대회도 서러운데 개최지 소외감까지?
12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구미, 성리학에 물들다` 구미성리학역사관 개관 1주년 기념주간
상주 이부곡토성 발굴 현장 공개
자랑스런 구미사람 대상 후보자 접수
호두 주산지 김천 `김천호두 이용한 홍보기념품 개발`
김우석 금오공대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최신댓글
의미있는 제안입니다. 현재 북구미IC 이름이 익숙하지만 잘못되었다면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타 지역에도 나들목 이름이 변경된 사례들이 왕왕 있습니다. 구미시도 한국도로공사의 말만 들을 것이 아니라 한번쯤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
뭐 이렇노. 구미시장 책임지소마
댁길이,,,, 경북문화신문 하이팅입니다요~~
환장하겠네,,,
시장하고 시의원 전부 집에서 쉬는것이 좋을듯합니다.
지역화폐나 지역사랑상품권 보다 수수료가 없는 지역배달앱을 만들어 주는 것이 상인들에게 더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상업을 하는 지인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매출이 발생해도 갑질하는 배달앱 업체에게 뜯기는 돈이 많다고 하네요. 관행적 방식에서 벗어나 정책 목적에 부합하고 실효성이 큰 방향으로 민첩하게 반응하는 공무원 문화를 기대합니다.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733
구체적으로 구미에 뭔 피해가있는지? 선거철이 다가오나 //때거지로 헛소리말고 구미시 점점 피폐해가는데 대책을 세워야지 다음 선거에 두고보세.국민짐들아.
 종교는 형이상학적인 특성이 많습니다. 후세인들이 형이상학적.초월적 유교의 특성을 모르면서, 즉문즉답의 어구하나에서 무언가 단도직입적으로 단정할 수 없는 요소들도 많습니다. 논어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맹무백이 효를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기를,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들까 근심하신다.[孟武伯問孝 子曰 父母唯其疾之憂] 공자님의 가름침은 孝에 대한것뿐 아니라 하느님, 神明, 조상숭배, 요.순.우.탕.문.무.주공의 성인을 통한 가르침, 禮와 道에 대한 가르침등 아주 많습니다. 성인이나 스승의 말씀은, 후학들이 체험하지 못한 많은것들을 깨우치는 체험과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모든 부모는 항상 자식의 병을 가장 걱정하시므로, 부모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병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는 가르침이십니다. 또한 부모가 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사시도록 공격하여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온게 유교 전통입니다. 
오피니언
기업들이 구미를 떠난다는 소식이 잇달아 들린다.. 
《천자문》 주석에 “용지는 엄숙하여 생각하는 .. 
우리는 언제 어디서 예기치 못한 각종 사고로 생.. 
여론의 광장
구미시,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  
순천향대 구미병원, 폐렴 적정성 평가 4회 연속 최우수 1등급  
구미소방서 · LG디스플레이(주) 협업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행사 가져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