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구미
‘적폐청산 중단,구미경제 살리는데 힘 모우자’
보수시민단체 경북애국시민연합 제안
온라인 뉴스부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04일(토) 12:12

보수시민단체인 경북애국시민연합(상임대표 김종열)이 잇따른 대기업의 구미 철수설에 대응하기 위해 이념전쟁을 중단하고 구미경제를 살리는데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김종열 대표는 구미경제가 상당히 어렵다면서 “이러다가 구미는 미국의 디트로이트가 될 수 있다. 먹고 사는데 진보 보수 이념싸움은 필요 없다”고 강조하고 “우리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위기 탈출을 위해 지혜와 역량을 모우자”며 이같이 제안했다.
김대표는 또 “구미는 내륙최대의 전자제조 도시로써 한때 국내수출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의 명성을 누렸다. 하지만 인건비 상승과 제조업의 구조조정 실패, 그리고 사업의 세계화변화에 실패했다”면서 “기업이 떠나는 이유를 철저히 분석해 정치권과 함께 공동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특히 “살기위해 기업이 떠나지만 오로지 이윤추구를 떠나 지역민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도 기업의 윤리에 해당한다”면서 “기업과 고급 인력이 정주 할 수 있는 시스템구미를 같이 만들어 가야하고, 떠나는 기업에 맞서 시위나 오기를 부릴 것이 아니라 늦었지만 기업이 원하는 것을 구미시가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정치권과 함께 진심을 다해 기업도 존중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자”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경북애국시민연합은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시민단체과 관변단체 그리고 구미시, 정당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며, 구미를 살리는데 손을 맞잡자고 거듭 제안했다.
온라인 뉴스부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구미인
다시 기업이 구미로 돌아올수있도록
시민모두다 결집합시다!!!
08/04 15:41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