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고
기고>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주의
김승숙 구미소방서 봉곡119안전센터 소방교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20일(월) 10:45
ⓒ 경북문화신문
지속되던 폭염이 한풀 꺾임에 따라 기온이 조금 내려갔지만, 아직 막바지 휴가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이와 함께 끝나가는 여름철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물놀이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할 것이다.

우선,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항상 준비운동을 먼저 하고, 팔, 다리, 얼굴, 가슴 순으로 물을 적신 후 들어가는 것이 좋다. 맑은 계곡물은 얕아 보이는 착시현상이 있을 수 있고, 물의 흐름이 급변하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기 쉽고, 상황 발생 시 발 빠른 대응이 어려워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물이 깊지 않더라도 안전장비는 꼭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계곡, 해안가 절벽에서 다이빙을 하거나 식사나 음주 후 바로 물에 들어가는 것 또한 피해야겠다. 수영을 할 수 있더라도 되도록 혼자서 물놀이는 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저체온증을 유발하는 장시간 물놀이도 유념해야겠다. 눈병과 같이 전염성 질환이 있는 사람의 경우 물놀이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상황 판단 능력과 위기 대처 능력이 부족한 어린이의 경우 어른들이 항상 주시하고 있도록 해야 한다.

물놀이 중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면 먼저, 큰 소리로 주변에 알려 도움을 청하여 119에 신고하도록 한다. 구명조끼, 튜브, 비치볼, 밧줄 등 물에 뜨는 물건을 구조자에게 던져 구조자가 잡을 수 있도록 돕는다. 119 신고시에는 정확한 위치를 설명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위치를 안내할 수 있는 사람이 미리 대기해 있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안전수칙을 지키고 즐거운 물놀이를 즐기며 무더웠던 여름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자.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