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6 오후 02:0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시민광장
잠깐만> 계곡 물놀이 이것만은 꼭
김태용 구미소방서 고아119안전센터 소방장
온라인 뉴스부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10일(금) 17:08
ⓒ 경북문화신문

뜨거운 여름, 나무그늘 아래에서 기력을 보충해줄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시원한 계곡에 발을 담그면 즐겁고 행복한 여름 한 때를 보내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이렇듯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계곡에서 아래 사항을 꼭 준수하여 안전한 여행이 되기를 당부합니다.

하나, 일기예보 확인! 비가 내리면 순식간에 물이 불어나 사고의 위험이 있으니, 출발 전 꼭 일기예보를 확인하여야 합니다. 둘, 준비운동 철저! 계곡은 바닷물과 달리 매우 차갑습니다. 심장이나 몸에 쥐가 날 수 있으니 꼭 준비운동을 충분히 하고 들어갑니다. 물에 들어갈 때는 심장에서 먼 부분(다리→팔→얼굴→가슴 순서)부터 물을 적셔가며 입수합시다. 셋, 수심 및 유속 확인! 계곡은 수심이 일정하지 않아 방심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어른이 먼저 아이가 놀 수 있는 얕은 수심인지 확인한 후, 정해진 구역에서만 놀게 해야 합니다. 넷, 보호자와 함께 있기! 아이들은 위기 상황 대처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혼자 있으면 위험합니다. 다섯, 구명조끼, 퍼들점퍼, 보행기 튜브 챙기기! 얕은 수심이라 할지라도 아주 작은 깊이 차이로 발이 안 닿아 위험할 수 있으니, 물에 뜰 수 있는 안전장치는 꼭 필요합니다. 여섯, 다이빙 하지 않기! 다이빙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수심일 수 있고, 다른 사람과 부딪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일곱, 계곡물 먹지 않기! 계곡물에는 각종 기생충과 대장균이 많기 때문에 마시면 절대 안 됩니다. 계곡 물놀이 후에는 바로 샤워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덟, 아쿠아슈즈 신기! 계곡은 돌이 많고, 이끼 때문에 미끄러지고 찍히는 등 다칠 위험이 큽니다. 잘 벗겨지는 슬리퍼는 착용하지 않으며, 맨발로는 활동하지 않아야 합니다. 발을 잘 감싸는 아쿠아슈즈를 신고 들어가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위의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시원하고 즐거운 한 때를 보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온라인 뉴스부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금오공대, 수시모집 경쟁률 6.60대 1
오피니언
기고시>곱고 고운 가을
사람들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구미갑)이 26일 구미역 광장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 
구미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심규찬)가 21일 실시한 선산농협조합장보궐선거에..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가 20일 회원사 임직원 자녀 및 회원사에 재직 중인 근로자 대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급.. 
구미지역 무용수들로 구성된 김지은 무용단(단장 김지은)이 전국무용제에서 동상.. 
구미로타리클럽(회장 박종관)이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직업진로체험 기회.. 
대한불교조계종 마하붓다절(주지 진오 스님)이 16일 오전 10시 신축 개원 1주년.. 
(사)경상북도장애인부모회구미시지부(조현자지부장)가 장애인식개선 강사양성&자.. 
박수봉 구미시새마을회장이 5일 경북도 새마을회관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김경홍 편집인 편집국장 의원면직(2018년 9월4일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인사팀장에 여성 공무원이 전격 발탁됐다. 도는 지난 ..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박순갑 / 편집인 : 김경홍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325 / 등록연월일 : 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순갑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