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0 오후 06:11: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
경북 특산품, 떫은감이 식혜 속으로 쏘~옥
‘홍시식혜’ 가공기술 개발·특허출원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1일(화) 14:20
ⓒ 경북문화신문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가 경북의 특산물인 떫은감을 이용한 ‘홍시 식혜’가공기술을 개발했다.

감은 가을철 한국의 주과일로 오랜 재배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풍부한 탄닌에 의한 항산화 작용, 비타민 A, C와 칼륨 등의 영양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면역 기능 강화, 고혈압 예방 등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경북지역은 상주, 청도 등이 떫은감 주산지로 연간 생산량이 11만1천495톤(전국 대비 51%), 생산액은 1천30억원으로 전국의 47%를 차지하는 주요 소득 작목이며 매년 생산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대표적인 감 가공식품인 곶감, 감말랭이 이외의 가공기술에 대한 요구가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상주감연구소는 올해 7월 5일 ㈜ 친정 농업회사법인과 MOU를 체결하고 젊은 층과 여성 등 다양한 소비자가 선호하는 홍시식혜를 개발해 특허출원(감 식혜 제조방법, 2018-0093444)했다.
이번에 개발한 ‘홍시식혜’는 우리나라 전통 제조방식으로 당화시킨 식혜에 기능성이 우수한 홍시를 첨가하는 방식으로 홍시의 색을 유지하고, 가열에 의한 홍시 맛의 변화를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8월말 시식회를 가진 결과, 기술적 특징을 장점으로 가지고 있어 소비자 기호도에서도 좋은 평가를 얻었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지역 가공업체에 기술을 이전해 홍시식혜 등 가공제품 생산을 통해 감 가공산업을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홍시식혜 제조기술과 같이 지역 농산물의 가공제품 개발을 다각화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소비 활성화를 통해 농가 소득 향상과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문화신문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구미교육지원청 교육장 이백효
오피니언
기고>주택용소방시설 설치로 가정의 안전 지켜주세요!
사람들
- 지역 체육 발전을 위해 체육인 한마음 모아 - 통합체육회 출범 4년, 엘리트체..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은 14일 한국도로공사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 제5.. 
백승주 국회의원은 이달 초 KTX 구미역 정차를 위한 ‘경부고속선(김천보수.. 
황천모상주시장은 12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 
김충섭 김천시장은 14일 김천시청 2층 회의실에서 개최 된 ‘김천시 인재양성재.. 
대한불교천태종 금룡사 18대 신도회장에 홍종수 회장이 취임했다. 지난 2일 .. 
장세용 구미시장은 14일 구미시종합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구미시체육회 정기이.. 
구미시어린이집연합회가 12일 호텔금오산에서 (회장 김선중) 김상철 부시장을 비.. 
상주시청 황택련 건설과장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18년도 정부 우수공무원.. 
구미소방서(서장 김재훈)는 28일 김재훈 구미소방서장을 비롯해 김봉교 경상북도..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고상환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