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9:08: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
베트남에서 대구경북 관광 홍보
임호성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2일(수) 17:07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앞두고 대구경북의 상생관광 마케팅이 베트남을 시작으로 해외에서도 본격 추진되고 있다.

ⓒ 경북문화신문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공동 시장개척단이 5월 20~21일 이틀간 베트남 호치민 현지 공동 관광마케팅에 나선 것이다. 이번 해외마케팅에는 경북문화관광공사, 대구관광뷰로 등 시도의 관광 유관기관과 여행업계 등 60여 명이 참여했다.

먼저 20일 베트남 도착 직후 첫 일정으로 권영진 시장과 윤종진 부지사는 호치민시 최고위 인사인 응웬타이펑(NGUYEN THANH PHONG) 인민위원장을 만나 베트남 최대 도시인 호치민시와 대구경북이 문화관광 교류협력을 확대하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협의했다.

ⓒ 경북문화신문
특히 이 자리에서 윤종진 부지사는 2020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호치민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양국을 오고 갈수 있도록 대구-호치민 직항노선 개설을 건의하였으며. 응웬타이펑 호치민 인민위원장으로부터 적극적인 협조의사를 직접 전달받았다.

이어 21일에는 호치민 시민들을 대상으로 로드캠페인을 시작으로 현지 여행사와 업무협약 체결, 여행사 및 언론업계 초청 관광홍보 설명회를 성황리에 진행했다.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호치민 청소년문화센터에서 한국의 신생 아이돌 그룹 D-crunch의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된 ‘2020대구경북 관광의 해’로드캠페인에는 호치민 시민과 언론 매체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장을 찾은 호치민 시민들에게 동양화 부채에 한글이름 써주기 등의 사전이벤트가 열려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대구경북 관광퀴즈 이벤트를 실시해 당첨자에게는 대구경북 기념품과 D-crunch 사인 CD를 증정했으며, 로드캠페인에 참여한 호치민 시민들과 대구경북 관계자들이 함께 ‘2020대구경북 관광의 해’성공기원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도 가졌다.

특히, 로드캠페인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종진 행정부지사가 호치민 시민들에게 대구경북 관광홍보 전단지와 전통 복주머니를 직접 나눠주는 밀착형 홍보마케팅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또한, 베트남에서 한류열풍을 몰고 있는 아이돌 그룹 D-crunch 그룹은 현지 미디어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구경북 관광을 알리는데 앞장섰다.

호치민 시민 대상 밀착형 홍보 로드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친 대구경북 관광시장 개척단은 저녁에는 롯데레전드호텔 2층 사파이어룸에서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와 언론사 등 120여명을 초청, 대구경북의 숨은 관광자원과 매력을 소개하고 양 지역 간 상호교류의 자리를 마련했다.

ⓒ 경북문화신문
대구경북 관광설명회에 앞서 현지 메이저 여행사인 비앳트레블, 사이공투어리스트, 레드투어, 피디투어, 한국관광공사 하노이지사와 대구경북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 관광객의 대구경북 유치를 위한 상품개발과 홍보 활동에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비앳트레블을 비롯한 MOU체결 4대 여행사는 이 자리에서 ‘2020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베트남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대한민국 문화를 알리기 위하여 지역 대표 공연팀인 KPOP 토즈댄스와 퓨전국악 이어랑이 참가했다.

토즈댄스는 대구경북 영상과 함께 싸이의 ‘I love it', 트와이스의 'Likey’에 맞춰 한류열풍에 걸 맞는 역동적인 KPOP 댄스를 선보였으며 전통악기 가야, 대금, 해금, 피리와 현대적 악기 피아노, 드럼에 맞춘 퓨전국악을 선보인 이어랑도 참석한 관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이번 관광설명회에서 대구․경북의 연계 관광코스를 집중 홍보했다. 봄․여름․가을․겨울 시즌별 대표 관광코스를 일정별로 제안하고 웰니스․체험․유네스코․미식․선비․의료관광 등 6개의 테마별로 관광지를 엄선해 소개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대구․경북의 우호도시이자 ‘2017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개최한 호치민시에서 관광교류 행사를 개최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면서“베트남은 동남아 국가 중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장 주목해야 할 해외시장으로 대구․경북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적극 홍보하여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호성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가칭)경북 서부권 대학 발전협의회 구성된다
오피니언
삶과 시] 걱정
사람들
국제로타리 3630지구 구미 채움로타리클럽에서 창립 5주년 기념식 및 회장 이, .. 
결혼 후 출산과 동시에 육아기에 접어드는 여성은 한동안 외부로부터의 극심한 .. 
아름다운 멜로디가 어디선가 흘러나왔다. 그것은 바로 매주 월요일 대한민국 써.. 
경북문화신문·경북타임즈가 창간 14주년을 맞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특별.. 
그와 만나기로 한 카페에서 약속시간보다 조금 일찍 인 10시 50분 그를 만났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미지사(지사장 박용규)가 지난달 28일 반부패· 청렴도 향상.. 
김우석 무용단이 지난달 29일 포항에서 열린 전국무용제 지역예선대회인 경북무.. 
같은 모양 하나 없는 개구리모형 구경에 시간가는 줄도 몰라신록 짙은 계절을 더.. 
경북보건환경연구원(이경호)이 이기창 박사가 미국 워싱턴대학교에서 직무훈련과.. 
구미시체육회가 22일 시청 3층 상황실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구미시체육회 상임..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