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석영복 작가 '거인상(像) 스토리' 초대전
9월9일까지 구미예갤러리에서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29일(수) 13:28
ⓒ 경북문화신문
ⓒ 경북문화신문
석영복 사진작가가 금오산의 상징인 거인 상(像)의 형상을 촬영한 ‘거인상(像) 스토리’ 초대전이 27일부터 9월 9일까지 구미예갤러 전시실에서 연다.

27일 열린 오픈식에는 백승주 구미갑 국회의원을 비롯해 한국예총 황의철 사무총장, 이한석 구미예총 회장, 채수정 한예종 교수, 이성칠 구미시정책실장, 박순갑 경북문화신문 대표이사 등 작가의 지인 100여명이 참석해 초대전을 축하했다. 

석 작가는 구미의 명산 ‘금오산-거인상’을 주제로 30여점의 사진작품들을 선보인다. 카메라의 장노출 기법을 이용해 ‘금오산 거인상’의 형상을 작가 자신의 내적 감성으로 재해석해 ‘개벽, 무릉도원, 넥타이를 매고’ 등 시적이고 위트있게 표현했다. 구미 ‘금오산’은 산 전체가 거인이 누워있는 모습과 같다고 해서 거인상(와불상)으로 불린다.

석 작가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더불어 수많은 충신과 효자를 배출해 낸 인재의 고장에 우뚝 서 있는 금오산은 우리 시민의 자랑”이라며 “지난 3년간 준비한 거인상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하면서 가슴 벅찬 시민의식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석영복 작가는 사진작가로서의 활동 뿐 아니라, 지역출신 명창 ‘박록주’선생의 업적을 기리는 (사)명창박록주기념사업회 이사장으로서 지역 전통 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키는데도 애쓰고 있다.
ⓒ 경북문화신문
안정분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