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8 오후 02:0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복지
어린이 방치 통학버스 사고 예방 '도로교통법'개정안 국회통과
어린이 통학차량, 하차확인장치 의무화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08일(월) 03:34
경북 칠곡·성주·고령 이완영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이 9월 20일 통학버스 내 어린이가 홀로 방치되지 않도록 사고를 예방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 도로교통법에는 어린이통학버스에 관한 안전장치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 이에 이완영 의원은 작년 8월에 폭염 속 어린이 통학차량 내 아이 방치로 인한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최근 7월 동두천 폭염 속에 어린이 통학차량 내 4세 여아 방치로 인한 사망사고가 재발해 국민적 공분이 일자 대책마련에 급물살을 타게 됐다. 

미국, 캐나다 등에서는 어린이를 차량에 방치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어린이통학버스에 ‘슬리핑 차일드 체크(Sleeping child check) 장치’ 즉, 어린이 하차 확인 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고, 운행 종료 시 해당장치를 조작해 운전자가 반드시 어린이의 전원 하차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국회를 통과한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어린이통학버스를 운전하는 사람은 어린이나 영유아의 하차여부를 확인할 때 어린이 하차 확인 장치를 작동하도록 하고 위반 시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진다.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는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 설치·운영에 필요한 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완영 의원은 “이제라도 어린이 통학차량 방치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어 다행스럽다. ‘잠자는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가 유일무이한 제도는 아닌 만큼, 짙은 선팅을 막을 안전 기준을 만드는 등 다른 제도적 미비점을 보완해 영유아들의 안전한 등·하원을 이룰 수 있는 안전관리시스템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톡톡 튀는 창업아이디어 쏟아져
오피니언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 '조울증'
사람들
천생사 석불 큰 스님은 지난 9월 18일 20일에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이 일정조차.. 
(사)소비자교육중앙회 경북도지부(지부장 이인호)가 ‘중·장년 여성들의 행복한.. 
구미시청년회의소가 10일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10월 경로의 달을 맞아 ‘제22회 .. 
비영리민간단체 꿈을이루는사람들 산하 기관인 구미 마하이주민센터(센터장 구병.. 
LG경북협의회(회장 박종석)는 지난 10월 일 (사)문화창작집단 공터다와 함께 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5일 지역 정치의 ..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 에코그린합창단이 4일 오전11시 금오산 대혜폭..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병원장 임한혁)이 지난 4일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구미시재향군인회(회장 김원조)가 지난 21일 향군회관 강당에서 50여 ..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구미갑)이 26일 구미역 광장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박순갑 / 편집인 : 김경홍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325 / 등록연월일 : 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순갑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