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6 오후 09:57: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구미시새마을단체 "새마을과 명칭 변경 반대"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2일(금) 15:33
ⓒ 경북문화신문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새마을회(회장 박수봉) 등 7개 새마을단체가 2일 오전 10시 30분 구미시청 4층 열린나래 북카페에서 구미시 새마을과 명칭변경에 대해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구미시새마을회, 새마을지도자구미시협의회, 구미시새마을부녀회, 직장·공장새마을운동구미시협의회, 새마을문고구미시지부, 새마을교통봉사대 , 구미시새마을여성합창단 등 7개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구미시가 입법예고한 ‘구미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안’ 중 ‘새마을과 부서명칭변경’에 관해 원론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 단체는 “구미시는 1978년도 새마을과를 신설, 새마을운동종주도시로 자처해왔고 2만여 새마을가족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활동해오고 있다.”며 “새마을과의 명칭을 ‘시민공동체과’라는 생소한 이름으로 변경한다는 결정에 대해 안타까운 것은 물론 수많은 새마을 관계자들의 공허함과 선배 새마을 지도자의 업적이 과소평가 되는 것에 대해서는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최근 새마을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이념적 정치적 논쟁거리로 삼는 이들에게도 “더 이상 새마을을 이용하지 말 것”과 “추후 새마을 폄하하는 행위 시 묵과하지 않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박회장은 또 "새마을과라는 명칭이야말로 새마을운동의 중흥지였던 구미시의 정신문화와 정서에 가장 어울리는 명칭"이라고 주장하며 "새마을과 명칭변경 (안)에 대해 강력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안정분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구미시민
초가집 걷어내는 시대 반백년전 새마을제목은 그만 울궈먹자. 차라리 새아파트운동으로 바꾸든지..시대가 바뀌고, 고무신 시절이 언젠데, 구두시대에 초가집 타령말고 뭔가 제목부터 바꿔야 하지 않겠습니까?
11/03 18:40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오태초, 경북청소년성문화센터 주관 성폭력예방 연극 실시
오피니언
기자의 눈>전문도서관 제안, 다양화에서 벗어나 세분화 전문화로!
사람들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이 지난 15일 경북도에 삼성전자의 다문화가족을 위한 후원금 전달했다. 올해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시인동네 신인 문학상,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마침내 문학 동네 동시문학 대상.. 
금오종합사회복지관(관장 법등)이 지난 11일 복지관 이용자와 각계각층의 인사들.. 
구미시 자율방범연합회(회장 손상구)에서는 지난 14일 오전 10시 금오산 일원에.. 
순천향대학교구미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우극현)가 지난 12일 환경성 질환예.. 
구미불교사암연합회(회장 혜봉스님)가 12일 원평 분수공원에서 불기 2563년 부처.. 
구미시사암연합회 회장에 혜봉 스님(금룡사 주지)이 취임했다. 지난 6일 열린 .. 
"운동 경험이 없어서 두려움이 있는 분들께 쉬운 접근을 드리는 디딤돌이 되어주..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병원장 임한혁)이 지난 2일 향설교육관에서 김성구 .. 
박태환 (사)한국문인협회 경상북도지회장이 취임했다. 지난달 30일 구미고등..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