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일반

<구미 불산 누출 사고 -화보> 바싹 애가 타버린 농심

김경홍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2년 10월 08일
되돌아 본 12일, 우울했던 삶의 현장 그리고 긴박-늑장의 현장
ⓒ 경북문화신문

 


낙동강 황톳벌에 비지땀을 쏟아 내륙 최대의 공단을 일으켜 세웠던 구미, 최대수출, 최대 흑자를 자랑하는 구미국가 공단은 그러나 국가가 늑장을 부리는 동안 가슴을 치며 울어야만 했다.


할 일이 너무 많아져 버렸다. 산자와 죽은 자의 갈림길에서 울어쌓는 유가족들은 어떻게 할 것이며, 조상 대대 굵은 땀방울을 물려받으며 터전을 일궈온 산동면 봉산-임천리 주민들의 타들어간 가슴과 그 터전은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밤 깊어 갈수록 불안해 오는 머리맡의 근심과 순진무구한 농심을 부르며 생명을 잃어가는 저 논밭길 따라 스러져가는 농작물은 어이할 것인가.


하지만, 보릿고개를 넘어 새로운 세상을 열었던 우리는 낙동강의 기적, 그 후예들이 아니던가. 42만 시민들이 하나로 뭉쳐 잘못된 처사와 맞서고, 아픈 가슴 부둥켜 안고 함께 가야 할 42만 구미시민이여,


이제, 우리에게 사랑보다 더 소중한 것이 더는 없으니, 일어서서 이제 함께 가야 하는 10월 그 허망하지만 꼭 넘어야 할 이 가을날, 사랑의 힘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으니...


 


 


 


 


▶ 9월 27일 심야 시간대 사고 현장 1












  





▶9월28일 불산이 휘쓴 마을 길을 고단하게 걸어가고 있는 농심 2











  






▶9월 28일 슬픔에 짙눌려 주저 앉아 버린 농심 3











 




▶9월 27일 현장 지휘를 하고 있는 이현희 경찰서장













  



▶9월 27일 사고 현장에서 대책을 숙의하는 남유진 시장, 임춘구 의장, 이현희 경찰서장4












  


  ▶9월 28일 타들어간 농심을 허탈하게 바라보고 있는 변우정 도의원과 윤종호 시의원 5












  


▶9월 28일 김관용지사가 박근혜 대표와 함께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십수년 구미 시장을 하는 동안 깊은 애정이 깃들었을 공단을 바라보는 김 지사의 눈가에 눈물이 서려 있다. 6


 












 



 


▶9월 28일 빈소를 조문하고 걸어나오는 박근혜 후보를 남유진 시장이 함께하고 있다. 박 후보의 오른 손에 쥔 눈물 젖은 손수건이 돋보인다.


 


 


 












  ▶제목입력



 


▶9월 28일 구미 사고 현지를 방문한 박근혜 후보가 심학봉 국회의원과 손을 맞잡고 완벽한 조기 수습을 당부하고 있다. 7


 












  



 


 


▶9월 30일 일본에서 귀국하자마자 시청상황실을 방문한 김태환 국회의원이 남유진시장과 함께 앉아 경위를 청취하고 있다. 8












  ▶제목입력


▶9월 28일부터 10월 2일까지 피해 지역 마을에서 정화 작업을 하고 있는 구미시 공무원들 9












  


▶10월 3일 구미국가 4단지 (주)휴브글로벌 불산누출사고 피해 지역인 산동면 봉산리와 임천리 주민들이 신속하고 철저한 피해조사와 사후대책을 요구하는데 부응하기 위해 공휴일인 3일에도 구미시와 지역 출신 도의원, 시의원들이 사고 현지에서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10월 3일 남유진 구미시장이 4일 오전 기자 간담회를 갖고 불산 가스 누출사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동면 일부지역 주민의 피해와 관련 시장직을 걸고 사후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0월 4일 경상북도의회(의장 송필각)는 4일 오후 1시30분 의장실에서 구미 불산 누출사고 관련 의장단, 상임위원장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10월 4일 경상북도는 4일 오전 9시 구미 제4공단내 ㈜휴브글로벌 불산 누출사고에 대한 관련 기관장 대책회의를 가졌다.10












  


▶10월 4일 누렇게 타들어간 산동면 봉산리 일대 농지11












  


▶10월 4일 사고로 손님들의 발길이 끊어져 생계가 걱정이라는 한 주민12











  


▶10월 4일 이삼걸 행전안전부 제2차관이 4일 주민건강 및 피해 현장을 살폈다.












  



▶10월 5일 온몸을 불사르며 시민의 생명을 보호한 이구백 소방서장 13











  



▶10월 6일 유영숙 환경부 장관은 6일 오후 13:40분 구미코 사고대책본부 및 기업체, 봉산리, 임천리 피해지역 현장을 방문했다.












 


▶10월6일 구미시 비산동이 15년 전 자매결연을 통해 인연을 맺은 산동면 주민들이 불산 누출 사고에 따른 어려움과 함께 하기 위해 제3회 비산나루터 문화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하고 피해 지역을 위문했다.14












 


▶10월 7일 구미 봉산리 마을을 방문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15














  


▶10월 7일 산동면 봉산리 멜론 농가, 잎이 농심처럼 메말라 있다












 







▶10월 8일 구미시 산동면 봉산리를 방문한 무소속 안철수 후보 16












  


▶10월 8일 봉산1리 마을 회관에 모인 피해지역 주민들17














  


 


 



김경홍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2년 10월 08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시 다자녀 가정 지원 확대
경북청소년수련원,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서 ‘여성가족부장관상’ 수상
경북농업 대전환, 구미는`밀밸리 들녘` 특구 지정
교육부 `글로컬대학 30`에 경북 16개 대학 공모 신청
도레이첨단소재, 배터리 분리막 사업 진출
구미시의회 제268회 제1차 정례회 개회...2-23일까지 22일간 일정
(사)구미중소기업협의회, 한마음 체육대회로 친목도모
무을 들녘 `모내기 막바지`
신평초 김도진, 전국소년체육대회 씨름 장사급 우승!
‘정정용 감독 데뷔전’ 김천, 전남 원정서 승리 정조준!
최신댓글
좋은 글귀 마음속에 담아갑니다. 힘찬한주되세요 대표님^^
수업 과정 ♤사범반 과정 ♤티소믈리에 2 급/ 1급/홍차 티마스터 과정 ♤ 인문 다도 과정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 관심 있으신분 수시 인문 가능 ♤ 문의 010.9063.2482
대표님은 게으름이 아니라 해야할 일이 너무 많으셔요.. 다음 글도 기대하며, 멀리서도 항상 응원합니다^^
다도가 바닥에 앉아서 하는 건줄 알고 허리가 안좋아서 아예 생각도 안했는데 테이블에 앉아서 하나보네요. 한번쯤 배워보고 싶었는데 감사합니다
같은 차를 먹더라도 알고 먹는다면 더 좋을듯 하네요 ~~
산비둘기 처음 봅니다. 무사히 아기새가 태어나길 바랍니다.
티소믈리에가 있는지도 몰랐네요 차 배워보고싶어요
좋은공연들이 있는줄도 몰랐는데 이렇게 한눈에 볼수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좋네요^^
역사적 인물의 개인사와 얽힌 이야기가 관심을 끄네요, 읽어 보고 싶군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시장을 잘못 뽑은 죄,,,
오피니언
70여개의 동호인 야구팀이 경기를 치르는 구미시.. 
구미지역에 방치되고 있는 문화유산을 향토문화.. 
책장에서 몇년 전에 읽은 책을 다시 꺼내다가 책.. 
여론의 광장
강영석 상주시장, 삼성라이온즈 홈경기장서 시구  
농촌은 지금 모내기 한창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