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자·테스크

조선시대의 서화평론<85> 사인암에 이인상(李麟祥)이 팔분서체(八分書體)로 암각시를 쓰다

독립큐레이터 이택용
이택용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3년 10월 27일
ⓒ 경북문화신문

▶해설

능호관(凌壺觀) 이인상(李麟祥)이 1751년(영조 27) 봄에 이윤영(李胤永), 김종수(金鍾秀)와 같이 단양 사인암(舍人岩)을 여행하고, 비가내린 후의 모습과 그 주변 계곡과 암벽에서 흘러내리는 물의 모습을 보면서 느낀 것을 시로 지었다. 즉 이윤영은 주자의 육선생화상찬(六先生畵像贊) 중에서 이천선생(伊川先生) 화상찬에 나오는 규는 둥글고 구는 방정하니, 승은 곧고 준은 고르다(規圓矩方 繩直準平)에서 '승직준평(繩直準平)' 으로 첫 구절을, 명도선생(明道先生) 화상찬에서 '옥색금성(玉色金聲)' 으로 둘째 구절을 빌려 왔다.

김종수는 논어 자한(子罕)에서 안연(顔淵)이 공자의 도가 무변광대함에 감탄하여 이른 쳐다보면 더욱 높고 뚫어 보면 더욱 단단하며, 바라보니 앞에 있다가 문득 뒤에 있도다(仰之彌高 鑽之彌堅 瞻之在前 忽焉在後)에서 '앙지미고(仰之彌高)' 를 빌려 셋째 구절을 썼다. 넷째 구절은 이인상이 논어의 태백(泰伯)편에 나오는 요 임금의 높고 큰 덕을 칭송한, '외평무명(魏乎無名)'을 따왔다. 그러니 이윤영이 앞의 두 구절을, 김종수가 셋째 구절을 그리고 이인상이 마지막 구절을 지었다는 말이다. 더욱이 그 구절들은 자신들이 직접 지은 것이 아니라 모두 집구(集句)하여 사인암을 찬미한 것이다. 아래의 팔분서체(八分書體)의 암각자(岩刻字)는 단양 8경중의 제4경인 사인암에 새겨진 것으로 이인상의 필적(筆蹟)이다.

▶사인암(舍人岩)에 이인상(李麟祥)이 팔분서체(八分書體)로 암각시(岩刻詩)를 씀

繩直準平, 玉色金聲, 仰之彌高, 魏乎無名. 辛未春 胤之定夫元靈撰.

먹줄로 그은 듯 저울로 단 듯, 옥빛에 경쇠소리. 우러를수록 더욱 높고, 우뚝하여 형용할 수조차 없네.

1751년(영조 27) 봄날에 이윤영 · 김종수 · 이인상 지음

 

 

 

 

 

  ▶

능호관 이인상의 팔분서체(八分書體)



이택용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3년 10월 27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서재원의 세상읽기(37)]8020 사회를 위하여
편집장의 편지]개방형 신임 경제기획국장 `실증적 경험과 전문성 토대로 제 역할 기대`
작가가 만난 사람(5)]사랑과 열정으로 길 위에서 선 박상봉 시인을 만나다
박상수의 世說新語(44)]상대의 단점을 말하지 말고(罔談彼短)
구미시·칠곡군·김천시 연결 금오산 순환도로 개설 제안
KBS2 랜선장터 `보는날이 장날`김천편 방영 예정
구미 코로나19 88번째 확진자 발생
선산읍 주민참여형 도시꽃밭 ˝공동체의 씨앗 될 것˝
노후화된 김천역 증·개축 필요성 대두
장세용 시장, 국비확보 위해 국회 방문
최신댓글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커밍 아웃...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다는 표현이 잘 어울립니다.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오피니언
흥미있는 파레토의 법칙이 있다. 이는 “이탈리.. 
《천자문》 주석에 “군자는 스스로 수련하기에 .. 
이맘때쯤 시댁에 가면 늘 맛보던 토종밤을 이제 ..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