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06:45: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48억 들인 야은역사체험관 '빛 좋은 개살구'
최근 하루 방문객 10명도 찾지 않아
콘텐츠 부족, 운영프로그램 부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17일(금) 18:36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가 48억원을 들여 건립한 야은역사체험관의 활용도가 낮아 '빛 좋은 개살구‘라는 지적이다.
시는 채미정 주변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을 널리 알리고 충효가 깃든 역사적 관광명소를 만들기 위해 2016년 9월 금오산도립공원 내(남통동 산 24-16)의 2천151㎡부지에 총 사업비 48억원을 들여 야은역사체험관을 개관했다.

하지만 현판은 어디에 있는지 찾아보기 힘든데다 콘텐츠가 부족하고 운영 프로그램마저 부실해 하루 방문객이 10명 내외일 정도로 외면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체험관은 3개동으로 전시실인 수양각과 영상 관람을 위한 영상실, 훈자실 등으로 구성돼 있지만 영상실과 훈자실은 거의 운영이 되지 않고 있다. 게다가 관리 인력이 4명이나 상주해 있는데도 불구하고 방문객을 안내하기는 커녕 인기척조차 없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 때문에 매년 집행되고 있는 3천500여만원의 인건비가 낭비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야은역사체험관 활용도에 대한 우려는 조성 초기부터 제기됐다. 당초 야은역사체험관은 채미정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남통동 산 25번지 일원 부지 3만6천㎡에 18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금오산 일원에 조성되는 야은 길재 등 조선 성리학 발전에 기여한 구미출신 인물들을 위한 사업인 역사문화 디지털센터와 유사·중복사업이라는 감사원의 지적에 따라 불가피하게 축소 조정됐다. 또 양진오· 김복자 의원은 채미정과 연계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면서 위치조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요구를 외면한 결과 야은역사체험관 활용도에 대한 우려는 현실로 나타났다. 채미정과 연접하지 않아 연계성의 극대화를 기대할 수 없는데다 콘텐츠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2018년 역사문화 디지털 센터가 완공되면 유사사업 내용 중복으로 활용도는 더 떨어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새로운 콘텐츠 발굴은 물론 운영계획 재검토가 시급한 실정이다.

지역의 문화 관련업 종사자는 “콘텐츠나 체험 프로그램 등이 부족하다보니 채미정을 방문하고 이어서 야은역사체험관을 굳이 갈 필요가 없다”면서 “콘텐츠가 제대로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비유치와 실적 올리기에 급급한 나머지 건물부터 짓고 보자는 식으로 사업을 추진한 결과 방문객이 찾지 않는 시설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야은역사체험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역사문화 디지털 센터가 완공되면 야은역사체험관의 전시물을 센터로 옮기고 오산서원을 만들 것이라는 설이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 문화관계자는 “ 체험관으로 지은 건물을 다시 서원으로 만든다는 것은 예산낭비”라며 “처음부터 서원으로 지을 계획이었다면 야은 선생의 묘소가 있는 오태동에 제대로 된 콘텐츠를 갖춰 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현재 구미예총 사무실과 예갤러리도 당초 방문객 쉼터로 사업을 추진해오다 1개월 남짓 남겨두고 바꾸면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주요 프로젝트를 추진하기에 앞서 장기적인 활용방안도 함께 고민함으로써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행정오류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정분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구미
저도 비판적인 기사가 의아하네요
더운날씨에 젊은직원분이 정말 친절히 안내도해주시고 시원한물도주시고
아이들과 즐겁게 갔다왔습니다^^
09/15 16:08   삭제
구미시민
가족들이랑 다녀왔어요~ 비판적인 기사밖에 없어서 의아하긴 하네요,
저는 직원분들이 친절하게 잘 안내해줘서 만족스러웠는데요.. 
어떤 할아버지가 안에 앉아서 담배를 계속 피워대서 애들도있고하니, 눈살찌푸려지더라구용;;
목재건물인데 금연구역 아닐까요..아이들하고 같이가는 관광지일텐데 말이죠.^^;; 
말고는 괜찮았어요~여기가 어딘지 생각나서 검색해보다 보니까 부정적인 기사가 많네요
구미시 세금으로 운영되는곳이니만큼 주목을 많이 받는군요
05/25 23:16   삭제
쓰레기 기사3
쓸대없는 기사물어올시간에....
에휴 말할가치가없네ㅋㅋ 기자님ㅋㅋ시민들을 바보로알지마시길ㅋㅋ
05/07 11:25   삭제
쓰레기 기사2
말할가지도없는 기사네요.
기자양반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세요. 관리하는분들이 안내만하라고 사무실에앉아있을까요?
환경관리 청소 일반적인업무는 안볼까요??
기자양반 기사를쓸거면 최소 관람을 열댓번은 가보고 써야죠.
몇번가봤는데 운영잘되고 관리자분들이 해설도직접해주시던데 운영이잘되는곳에 이런식의 비판기사 정말 부끄럽습니다.
01/24 16:49   삭제
학생
얼마전에 학교에서 현장체험학습으로 다녀왔어여, 집에와서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이런일도 있었네요.. 그냥 조용하게 거기 나름대로 잘 운영되고있던댕ㅎㅎ;; 여기는 무슨 사이트길레 로그인도 안하고 댓글쓸수있나여? 아시는분 대답점여
10/23 21:53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김천대학교 물리치료학과, 한방관절염자가교실
오피니언
공수처, 민주당 금태섭 국회의원의 이유 있는 반대!
사람들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 구미·김천지사(지사장 하태선)가 8일 농산어촌개.. 
구미시 무을면 무수리, 마을사람들에게는 원성리 숲속에서는 매년 작은음악회가 ..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이 7일 환경연수원에서 대구환경대학(학장 오세.. 
구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도근희)가 5일 시민 100여명이 참여한.. 
헌법기관이자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평통)가 변하고 있..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이 25일 연수원에서 독도수호와 환경교육 홍보 .. 
LG경북협의회가 18일 ‘구미공단 50주년 기념행사’에서 구미공단 발전에 기여한.. 
구미준법지원센터는 16일 구미시 해평 소재 전통사찰 도리사에 7명의 사회봉사자.. 
구미준법지원센터는 10일 법무부 보호관찰위원 구미보호관찰소 협의회 후원으로 .. 
요즘 지역의 축제나 행사장에 가면 난타공연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만큼 난타..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