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⑮]값진 과일은 자두와 사과다 果珍李柰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9일
ⓒ 경북문화신문
간혹 과일과 채소를 구분하지 못해 참외나 수박, 토마토와 같은 것들을 과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쉽고 간단히 구분하자면 풀에서 나는 것들은 채소, 나무에서 나는 것들은 과일로 이해하면 단순하면서도 명확하다. 흔히 단맛이나 나는 것을 기준으로 과일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참외를 과일로 분류하면서도 동일한 과(科)인 오이는 채소로 분류하고, 수박을 과일이라고 분류하면서도 호박은 채소로 분류하는 오류를 범한다.

果(과실 과)는 나무[木] 위에 매달려 있는 열매[田]의 모양을 본뜬 글자다. 과일이란 과실(果實)이란 한자말에서 온 단어로, 두 글자 모두 열매란 뜻을 가지고 있다. 實(열매 실)자는 이체자로 宲의 자형으로 쓰기도 하는데, 나무 위에 달린 과일의 모양을 본뜬 것이니 글자의 모양과 의미가 잘 어울린다.
珍(보배 진)은 뜻을 결정한 玉(구슬 옥)과 뜻을 결정한 㐱(숱 많고 검을 진)이 합쳐진 글자다. 李(오얏 리)는 나무[木]의 입장에서는 씨를 품고 있는 과일이 자식[子]이 되는 셈이다.

柰(능금 내)의 능금은 엄밀히 구분하자면 사과(沙果)와 구분되는 이름이지만 크게 보면 동일한 이름이다. 또한 지금처럼 크고 단맛의 개량 사과는 재배된 지가 100년 안팎밖에 되지 않는다. 그리고 사과의 본래 이름은 능금으로 한자로는 임금(林檎)이라고 쓰고, ‘능금’이라고 읽는다. 왕을 뜻하는 임금과 발음이 같아 이를 피하기 위해 능금으로 발음을 바꾸어 불렀다. 일본사람들은 능금의 발음을 굳이 바꾸어 부를 이유가 없어 임금(林檎)의 일본식 발음 그대로 ‘링고’라고 부른다. 간혹 사과(沙果)라는 이름에는 왜 ‘沙(모래 사)’자를 넣어 쓰는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의 질문을 받는데, 물 빠짐이 좋은 모래땅에서 자라는 과일임을 안다면 이해되는 이름이다.
또 석류(石榴)에는 왜 石자가 들어가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석류는 원래 페르시아와 서부 인도가 원산지로 이곳을 한자로는 안석국(安石國)이라 했다. 그래서 여기서 생산된다고 해서 石자가 들어간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청학동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제 채소와 과일을 명확히 구분할 수 있을 것 같아요 ㅎ
08/22 17:42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 96번째 확진자 발생
경북문화신문 어린이 예술제 ˝성장기 좋은 추억으로 기억되길˝
서재원의 세상읽기(40)]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
구미 코로나19 97번째 확진자 발생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선택이 아닌“필수”
무역의 날 시상식 간소하게 진행
원평1동·2동 통합 추진위원회 출범
장대진 교수 `신화 속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오뒷세우스의 모험’특별 강연
위드코로나 시대 `희망의 불씨`...구미시, 3개 기업 310억 규모 투자양해각서 체결
구미시청 유영도 선수, 금강장사 등극
최신댓글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 문화신문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지금의 소신 잃지 마시고....
지랄하네 ㅋㅋ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커밍 아웃...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다는 표현이 잘 어울립니다.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오피니언
《천자문》의 주석에 “그릇에는 크고 작음이 있.. 
울긋불긋한 낙엽이 지고 사계절의 마지막 겨울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만 해도 힘에 겨운데..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