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현장

구미꽃동산공원 '지역구시의원 주관 주민공청회' 개최 촉구

집값폭락·교통지옥 우려, 주민여론 충분히 수렴해야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8일

ⓒ 경북문화신문
구미 꽃동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동의안 지난 26일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에서 통과되면서 다음달 10일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경실련이 27일 성명서를 통해 해당지역구 의원들에게 주민공청회를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구미경실련(이하 경실련)은 꽃동산 공원 아파트가 건설되면 집값폭락과 교통지옥 등으로 인한 생활권 침해 등이 우려된다면서 도량동·원호리·봉곡동에 지역구를 둔 안장환·김재상·김낙관·이선우·강승수 시의원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를 통해 본회의 전에 두 차례 시의원 주관 주민공청회 개최 여부를 서면으로 밝히라고 요구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3,493세대 민간공원특례사업인 중앙공원 지역구 시의원들의 경우 직장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퇴근시간에 맞춰 지역구 주관 주민공청회를 두차례나 개최한 결과 절대 다수 주민들의 반대 의견에 따라 부결을 주도해 무산시켰다. 반면 꽃동산공원 지역구 5명의 시의원들은 낮 시간에 열린 구미시 관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것이 고작이라며 지역구 주민의 재산권과 생활권을 대변하기 위한 공식 활동을 단 한 차례도 하지 않았다.

경실련은 "지금이라도(본회의 전) 중앙공원 지역구 시의원들이 했던 만큼만 지역구시의원 주관 주민공청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하며 "공청회를 열지 않거나 공개질의에 답변을 거부할 경우 차기선거 낙선운동 명단 발표 및 아파트 건설 가시화 이후 주민소환운동의 근거로 삼을 것"라고 밝혔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소로골주민
주민의 한사람으로 저는 적극 찬성합니다
도량동에 공원이 있습니까 지금 도로가 주차장입니다 
문화시설 공원 체육시설 주차장 주변환경이 달라지겟죠
저는 적극 찬성합니다
12/01 08:33   삭제
구미시민
안그래도, 아파트 반토막인데, 3300세대 들어서면,구축. 신축.단독 가격 1/4로 떨어지고,
기존단지는 빈민 민속촌으로 전락, 교통대란에 이득될 건 공원에 계단길, 운동시설 몇군데
더 놓는 정도일테고. 고층아파트로 인한 조망권과 위압감에 이사갈 사람들만 늘어 나겠지요.
11/29 11:30   삭제
현주
저 도량동주민입니다. 몰랐네요 이런게 생기는줄.. 젊은 저도 모르는데 나이드신분들 아실려나,,, 암튼 지금도 지옥 중 지옥인 교통은 어찌할라고 저런 대단지가 들어오는지..... 짜증을 넘어 화가 치밀어오르네요. 원 주민들은 아무래도 상관없다는건가요.. 기사 감사했습니다.꾸벅
11/29 09:56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최대 수혜지는 `구미`
장세용 시장 `공공기관 구미유치` 건의
`세계유산축전-경북’ 개막...`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
˝투표용지 조폐공사에서 제작해 위변조 방지해야˝
경북도서관, 4일부터 개관
삼백의 고장 상주, 천연기념물 뽕나무를 아시나요?
찾아가는 음악회 `드림큐브 아리아리 콘서트`
진에어 포항공항에 김포·제주노선 취항...9개월 만에 운항재개
긴 장마, 고추 병해충 대발생 예상
김영식 의원 `방송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효경》에, “신체와 털과 피부는 부모께 받은 .. 
모든 게 디지털화되어 가면서 세상은 대변혁의 .. 
대기업이 강남 중심부에 만든 셰어하우스Share H..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