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구미

순천향대 구미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0일
ⓒ 경북문화신문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병원장 임한혁)이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로부터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되어 5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를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진료 전 과정에서 비호흡기 환자와 분리하여 진료하는 의료기관으로, 호흡기 외래구역의 동선을 분리해서 운영하는 A유형과 선별진료소, 호흡기 병동 등 입원실까지 운영하는 B유형으로 구분된다.

순천향대 구미병원은 환자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구분, 입원실·중환자실 운영 등 모든 항목에 충족해 B유형으로 지정됐으며 방문객 통제, 철저한 의료진 방호 등 높은 수준의 병원감염 예방 및 관리 활동을 실시하는 등 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 교직원이 노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민안심병원 지정 이전부터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왔다.

임한혁 병원장은 “국민안심병원으로서 지역민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0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3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4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6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7명
금오산 뒷길(수점리 방향) 도로 개통
코로나 비대면 깜깜이 선거...후보자 토론회 횟수 늘려야
구미시,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4.15총선-인터뷰]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구미을 후보
김봉재 전 예비후보 김철호 후보 지지선언
남구미IC부근 임시 화물자동차 주차장 조성
최신댓글
메일추출기 -메일추출기 이메일추출기 -이메일추출기 네이버이메일추출기 -네이버이메일추출기 http://primeplay.co.kr/product -메일추출기 http://primeplay.co.kr/product -이메일추출기 http://primeplay.co.kr/product -네이버이메일추출기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오피니언
이른바 선거제 개혁 입법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최근 SNS에서 ‘무법천지 장면’ 이라는 .. 
융(戎)과 강(羌)은 모두 중국 서쪽 오랑캐로, 오.. 
여론의 광장
구미, 착한 임대인 시민운동 전개  
경북 온정의 물결, 코로나19 다 함께 극복해요!  
김영호 (사)구미중소기업협의회 회장 취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