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교·학술

임란 ‘육전의 명장’ 정기룡 장군 조명 서적 발간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1년 12월 03일
기념사업회, ‘임란 육전의 명장, 충의공 정기룡 장군과 상주’ 펴내
ⓒ 경북문화신문
충의공 정기룡 장군 기념사업회(회장 김홍배)가 ‘임란 육전의 명장, 충의공 정기룡 장군과 상주’ 책을 펴냈다.

100쪽 분량의 책에는 임진왜란 당시 동아시아 정세와 조선의 실태에서부터 임진왜란 당시의 정치 상황, 국방력 등이 27개 단락으로 나눠 상세하게 담겨있다. 정기룡 장군에 관한 조선왕조실록의 내용과 함께 장군의 사후 평가는 물론 리더십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정기룡 장군의 선양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논리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저자인 김홍배 회장은 육군 소장 출신으로 저자가 자신의 35년 군 경험을 바탕으로 전투에 대해 기술하고 있으며 아울러 목민관(牧民官)으로서 장군의 일면도 상세하게 조명하고 있다.
 
김홍배 회장은 머리말을 통해 "지금까지 장군에 대한 학술 논문이나 자료집 등이 많지 않고 장군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아직은 많이 부족한 가운데 가능한 한 장군의 역사적 의의를 보다 분명하게 나타내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 뜻있는 상주 사람들이 중심이 되어, 장군의 업적을 위상에 걸맞게 재조명해 선양(宣揚)사업을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야말로 시대적 요구요, 우리의 사명일 것"이라며 "책을 통해 장군이 몸소 실천한 충성심과 효성, 진정한 용기,희생 정신, 책임감과 창의성 등 탁월한 리더십을 배워서 실천하고, 이러한 충의정신(忠義精神)을 교과서에도 수록해 교육의 지표로 삼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출간은 충의공 정기룡장군 탄신제 459주년 기념문화제 사업의 일환으로 장군의 일대기를 재조명해 교육 홍보용으로 배포하기 위해 추진됐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1년 12월 03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대구, 취수원 구미이전 파기? 구미산단 공동화 등 우려
취수원 구미반추위 ˝대구취수원 이전 관련 망언, 구미시민에게 사과하라!˝
포토]가을신호
해평취수원 상생 구미연합회 ˝취수원 다변화 협정서대로 이행˝ 촉구
50년 전통 `금오산길` 백년가게 선정
구미 예비문화도시 지정 서면통과, 현장·발표 평가 남아
홍준표 ˝구미와의 13년 물 분쟁 종료˝ 18일 오후 상생협정 취소 공문 보낼 예정
김장호 구미시장 ˝시민과의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경찰·소방공무원 장기근무자도 국립묘지 안장돼야˝
칠곡보 해평지점, 조류경보 ‘관심’ 으로 하향
최신댓글
홍시장 만셉니다.
전시와 별도로 휴관일에 대한 추가 정보입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2월 4일까지 하는데 1월 1일하고 설은 왜 적어났는고?
세심하게 검토해 지원, 적극 전달...정치꾼들 더이상 희망고문하지 맙시다.
항상 기대하며 연재 하시는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예비문화도시 지정 결과는 9월 말에 발표될 예정이고 8월 중순에 실사가 나올 예정으로 알고 있습니다. 추후 님의 의견대로 추진 세부내용과 결과를 중점적으로 분석해서 기사화하도록 하겠습니다.
문화도시로의 발전은 구미시의 지속성장 가능성을 공고히 하는 중요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초기 접근방향과 문제점 및 과제 분석과 해법, 세밀하고도 실효성 높은 로드맵의 구축은 문화도시로의 성패를 좌우한다할 것입니다. 문화도시 사업은 무엇을 위해 무엇을 했다는 과정과 형식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질적인 내용과 변화가 중요하기에 향후 기사의 초점을 추진 세부내용과 결과 및 분석 중심으로 다뤄 주셨으면 합니다. 수고에 감사합니다.
수없이 오르내린 금오산에 대해 처음으로 깊이있게 알게되어 너무너무 감사해요. 주위에 문화유산들도 많을텐데,우리가 알지 못하고 무심히 지나치는 것들을 이렇게라도 알게 해주시길 앞으로도 쭈~~욱 기대기대 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진짜 인연이라면 폄생 동안을 이제 막 시작한 사랑인듯 할 수도 있을 겁니다.
오피니언
《천자문》 주석에 “《시경》 〈소아(小雅) 상.. 
금오산 좌측으로 올라서는 중턱에는 창건주 지우.. 
지난달 집 근처 학교에서 시험감독위원이 필요하.. 
여론의 광장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을 추억하며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