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공연·전시

`『노상추일기』, 노철·노상추 부자 100년의 기록` 기획전

내년 3월 31일까지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1년 12월 27일
ⓒ 경북문화신문
구미성리학역사관이 선산출신 조선후기 무관 노상추와 그의 아버지 노철의 일기를 조명한다.
 
 '노상추일기, 노철·노상추 부자 100년의 기록' 기획전은 조선 후기 선산 독동(문동)에서 태어나 영조-정조-순조 대를 살았던 무관 노상추(1746~1829)의 '노상추일기'와 그 아버지 노철(1721~1772)이 34년간 기록한 '선고일기'를 통해 기록 정신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일깨워주는 전시이다.

노상추가 살아온 삶의 연대를 중심으로 무과에 뜻을 두고 급제하는 과정 및 관직 이력, 조부 노계정과 아버지 노철, 사도세자, 정조대왕, 채제공, 그리고 고향에서의 생활 및 유람, 호환, 은퇴 후 여생 등을 다루었으며, 노철·노상추 부자의 고향인 구미에서 개최되는 최초의 전시라는 점에서 더욱 의의가 있다.

특히 이번 기획전은 '노상추일기(현존 52책)'의 일부 원본 실물과 함께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선고일기' 30책 완질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일 뿐만 아니라, 노계정(노상추의 조부)을 치제한 사도세자의 치제문, 노상추에게 내린 정조의 특임 교지, 채제공의 간찰을 포함한 간찰첩, 조선 후기 군사요충지를 표시한 해좌전도, 안강노씨 문중 관련 자료 등이 함께 전시된다.

한편, 지난 14일 ‘조선의 무관, 노상추가 68년간의 일기를 쓴 이유’를 주제로 '노상추일기' 국역(12권, 국사편찬위원회, 2020)에 참여하였던 정해은 박사(한국학중앙연구원 책임연구원)의 기념 특강이 진행됐다. 

특강에서 정 박사는 노상추가 무관이 되어야 했던 이유, 34년간 일기를 쓴 아버지 노철의 유지를 받들어 68년간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일기를 썼던 노상추의 기록 정신, '노상추일기'의 체제와 특징 및 가치와 의미, 조선 후기 무관으로서의 정체성, 노상추에게 일기란 후손들에게 글로 들려주려고 했던 육성 교훈자료로서 그 의미를 강조했다. 

구미성리학역사관 관계자는 “'노상추일기', 그리고 이번에 최초로 존재와 실물이 공개되는 '선고일기'는 개인 일기로서 기록 정신의 표상일 뿐만 아니라, 구미의 대표적인 기록 문화유산으로서 그 가치와 의미는 특별하다"며 "두 부자가 남긴 일기를 통해 생생하고 사실적인 증언과 함께 당시의 삶과 사회를 경험할 수 있고, 앞으로 구미의 역사가 한층 깊이를 더하고 풍부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盧尙樞日記노상추일기, 노철·노상추 부자 100년의 기록' 전시는 내년 3월 31일까지 전시될 예정이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고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공휴일인 경우 익일), 1월 1일, 설·추석 당일이다. 기타 문의는 구미성리학역사관 사무실(054-480-2681~2687)로 하면 된다.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1년 12월 27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김천 상생, 대성저수지 관광휴양시설 개발 제안
구미 지산샛강 고니 사진공모전
앞으로, 제대로 나를 위해 `이재명`
구미시의회 `부동산 투기` 안장환 의원 제명 결정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용역결과 `타당성 없음`
구미여협, 신경은 회장 취임
경북도, 탈원전 정책에 따른 피해지역 보상방안 마련 촉구
구미대 김기홍 처장, 국방부장관 표창장 받아
구미시, 올해부터 영아수당 매월 30만원 지원
구미시의회 제255회 임시회 개회...18~25일까지
최신댓글
문화관광 차원에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천해의 자연을 이용해 구미를 알릴 수 있고 사계절 내내 특성을 가지고있는 구미로써는 귀중한 자원이다. 앞으로는 무혀의 유혀의 문화관광이 경쟁력이될것이다 지산샛강에는 그외에도 많은 철새들이 해마다 찾아오고 있는 습니다
사진은 언제든 찍어도 되지요. 접수를 그때부터 한다는 것이지요.
와 이런 사진전도 다 있네? 근데 꼭 1월 24일 부터 찍어야 되요?
최고 앞에 사진 정말 잘 찍었네요... 예술이다
멋지게 재기하는 모습 기대합니다. 바닥을 쳤으니 이제는 더 크게, 단단하게 올라갈 길만 남았습니다.
지산샛강 큰고니 제2의고향 구미 top입니다. 월동36일…재두루미3마리, 두루미1마리도 있어요.
고니 축제 좋아요~~
그렇네요, 구미는 3조원이 아니라 5조원 정도 돼야 됩니다. 김천구미역까지 자동차전용도로 깔고 구미 순환도로 만들고... 일 좀 뽄대나거로 합시다,. 아울러 시의원, 도의원 여러분도 예산가지고 장난치지 말아야 합니다.
1조 5,060억원을 편성
구미시 내년도 본예산이 41억 억원이 삭감돼 1조 2,019억원으로 확정???
오피니언
《천자문》의 주석에 “배움이 넉넉해지면 맡은 .. 
지금 전 세계를 끔찍한 상태로 몰아가고 있는 바.. 
코로나 19가 우리의 일상생활을 바꾸고 있다. 외.. 
여론의 광장
상주자전거박물관 새 단장 재개관  
박정희대통령 탄생 104돌 숭모제례만 지내  
`김천복지재단` 도내 최초 출범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