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교·학술

신간소개]청나라에 가장 큰 영향력 끼친 요리책 `수원식단` 번역한 `중국의 음식 디미방` 출간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2년 06월 09일
《중국의 음식 디미방》저자 원매/번역 박상수, 도서출판수류화개, 2022
ⓒ 경북문화신문
본지에서 세설신어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박상수 한학자가 청나라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요리책 '수원식단'을 번역한 '중국의 음식 디미방'을 15일 출간한다. 

음식디미방(飮食知味方)에서  ‘디’는 알지(知)의 옛말로, ‘음식의 맛을 아는 방법(비방)’이라는 뜻이다.

박상수 한학자는 해제를 통해 "음식 서적이 나온 지는 꽤 오래됐지만 명나라·청나라 때처럼 대량으로 출간된 적은 없었다"며 "이 시기에 출간된 자료가 전체에서 약 3분의 2가량이나 된다. 그 중 건륭(乾隆) 57년(1792)에 출간된 원매의 《수원식단》은 청나라 요리의 기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청나라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요리책이다"고 설명했다. 

《수원식단》은 우선 이전에 출간된 그 어떤 음식 서적보다 내용이 방대하면서도 제비집, 해삼, 상어지느러미 등 다양한 요리법을 소개하고 있으며 또한 육식이 채식만 못하다고 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청나라 학자 양장거梁章鉅는 “《수원식단》이 중요시하는 조리법은 항상 채소를 먹고, 산해지미가 없어도 우아한 사람의 깨끗한 정취를 잃지 않는 것이다”고 평가했다.  

박상수 한학자는 또 "《수원식단》은 원매의 요리를 대하는 태도와 적극적인 자세를 잘 보여주는 책'이라며 "이는 서문 '대접받은 음식이 맛이 있으면 그 요리법을 적극적으로 배우기를 자청하고 이를 기록으로 남겼다', '첫머리에 일종의 개론이라고 할 수 있는 글을 두어 요리를 대하는 태도를 포괄적으로 기술했다'에 잘 드러나 있다"고 설명했다.

"그중 첫 번째로 식재료의 성질에 대해 제일 먼저 알아야 한다[先天須知]"고 강조하며 "식재료는 모든 음식의 기본이며 맛을 결정짓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각 재료의 성질이나 자라는 환경에 따라 요리하는 방법을 달리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즉, 요리의 완성에서 요리사의 공로가 60%라면 올바른 재료의 선택이 40%를 차지한다는 것.  

그러면서 "이러한 요리에 대한 인식은 오늘날 값비싼 재료의 범벅이 아닌 재료의 본맛을 살린 것이야 말로 최상의 요리가 됨을 강조한 것"이라며 "오늘날 요리사가 강조하는 요리법의 뿌리가 됨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글로 쓴 최초의 조리서는 조선 후기(1670, 현종11)에 장계향(1598~1680)이 쓴 '음식디미방(飮食知味方)'으로 146가지의 음식 조리법이 수록되어 있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2년 06월 0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선주초, 안전한 등하굣길 교통캠페인 펼쳐
포토]연꽃 피기 시작한 지산 샛강
민선 8기 김장호 구미시장 1일 취임 `시민과 함께`
퇴임 앞둔 장세용 시장 ˝KTX·취수원·통합신공항 행정·정치 맞물려 진행돼야˝
경북소방, 김난희 예천소방서장 취임...구급대원 출신 첫 여성 소방서장
경북도의회, 의원 당선인 간담회 `발로 뛰는 의정활동 구현`
새단장 경북 25개 해수욕장, 7월부터 전면 개장
구미성리학역사관, 방학 특강 수강생 모집
구미시, 7월부터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행위 단속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퇴임 “통합신공항 계속 힘 보탤 것˝
최신댓글
어려운 여건에도 밤낮 안가리고 서울로 세종으로 구미발전을의하여 정말고섕 하셨습니다.
적절한 시기에 적절하게 되짚어 주셨네요. 문화와 예술이 융성하여 시민이 살기 좋은 구미시를 만들어 주세요.
너무 예쁜 사진이네요~ 학생들의 모습도 밝아 보여 기분이 좋아지네요~
새마을금고 = 불법 조폭집단
은행이 너무하네 쯧쯧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는 무법자들이네요! 불법을 저지르고도 장애인을 폭행까지하다니 반드시 처벌받아야 할것입니다
새마을금고가 이런이미지였나요?? 불법이말이됩니까? 거기다폭행까지?? 조폭집단인가요?? 진짜양아치들이네요
문화관광 차원에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천해의 자연을 이용해 구미를 알릴 수 있고 사계절 내내 특성을 가지고있는 구미로써는 귀중한 자원이다. 앞으로는 무혀의 유혀의 문화관광이 경쟁력이될것이다 지산샛강에는 그외에도 많은 철새들이 해마다 찾아오고 있는 습니다
사진은 언제든 찍어도 되지요. 접수를 그때부터 한다는 것이지요.
와 이런 사진전도 다 있네? 근데 꼭 1월 24일 부터 찍어야 되요?
오피니언
문화란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렵지만 대체로 ‘한.. 
최하위 평가 5등급, 작년 중앙부처 중 유일하게 .. 
 ‘운동’이 소수의 관심사라는 고정관념은.. 
여론의 광장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준공...국내 최초 식물백신 생산 지원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