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자·테스크

학생 기자의 포스트잇]구미지방선거 최고 엉터리 공약 ‘디즈니월드 유치’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2년 06월 17일
누구나 처음 살아보는 인생, 잘 살고싶은 마음은 매한가지이다. 한해를 거듭할 수록 처음 맞아보는 나이와 환경, 관념들이지만 그 속에서 더 부지런히 살자는 의미에서 나온 단어가 ‘갓생’이다. 나 또한 갓생살기에 도전하고 있는 20대 중 한 명으로서 소소한 기록들을 지금부터 시작하려고 한다.

대학생인 나는 본가에서 떨어져 자취를 하며 지내고 있다. 구미에서 20년동안 살다 타지역으로 가 혼자 자취하는 것이 학창시절엔 상상만 해도 행복한 일이었지만 현재는 결코 쉽지 않은 일임을 느끼고 있다. 그래도 무언가 스스로 책임지고 있다는 느낌으로 뿌듯함을 느끼는 요즘이다.

↑↑ 자료출처: 디즈니월드 홈페이지
ⓒ 경북문화신문
타지역에서 생활하다보니 ‘구미’라는 지역의 명칭만 들어도 반가울 때가 있다. 지난 지방선거 기간 중 구미에 디즈니랜드가 생긴다는 이야기로 친구들 사이에서 이슈가 된적이 있었다. 그때가 아마 대학 친구들에게 가장 많은 연락을 받았던 때인 것 같다. 다들 구미로 놀러오겠다며 들떠있었지만, 구미에서 중,고등학교를 같이나온 친구들은 모두 가능성 제로인 이야기라며 기대도 하지 말라는 반응이었다.

사실 나도 기사를 접했을 때 구미 바로 옆에 있는 대구광역시에도 안 생기는데 구미에 디즈니월드가...?라는 의문만 들었던 건 사실이다. 그래서 조금 더 찾아보니 구미의 한 시장이 후보 공약으로 내세운 것이 기사화되어 이슈가 된 것이다. 당시 이슈가 되었을 땐 당장이라도 구미에 디즈니 랜드가 세워질 것 같은 분위기였는데 팩트는 아니었다. 늘 그렇듯 선거 공약 중 하나일 뿐이었다.

기사에 나와있는 문장들을 자세히 읽어보면 '디즈니월드, 구미유치 6월 확정 예정'…확정도 아니고 확정예정이라고 적혀있다. 제대로 읽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기사이다. 차라리 '추진중'이라고 해야하지 않을까. 또 '디즈니월드 조성을 회사와 경북도청이 합의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디즈니월드와 합의각서가 아니고 생전 처음 듣는 회사와 체결한는게 말이 될까.

디즈니월드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이는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는 공약이라는 것을 알 것이다. 현실적으로 구미는 고사하고 경북에도 들어올 수 없다. 시장 후보가 왜 이런 엉터리 공약을 냈을까. 엉터리 공약보다는 실현가능한 공약을 제시하는 것이 시장이 되는 더 빠른 길이라는 것을 왜 모를까.

디즈니월드 유치 공약은 아마도 이번 선거에서 최고의 엉터리 공약이 아니었을까. 이슈화된 디즈니월드를 다시 생각해보았다.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2년 06월 17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선주초, 안전한 등하굣길 교통캠페인 펼쳐
포토]연꽃 피기 시작한 지산 샛강
민선 8기 김장호 구미시장 1일 취임 `시민과 함께`
퇴임 앞둔 장세용 시장 ˝KTX·취수원·통합신공항 행정·정치 맞물려 진행돼야˝
경북소방, 김난희 예천소방서장 취임...구급대원 출신 첫 여성 소방서장
경북도의회, 의원 당선인 간담회 `발로 뛰는 의정활동 구현`
새단장 경북 25개 해수욕장, 7월부터 전면 개장
구미성리학역사관, 방학 특강 수강생 모집
구미시, 7월부터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행위 단속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퇴임 “통합신공항 계속 힘 보탤 것˝
최신댓글
어려운 여건에도 밤낮 안가리고 서울로 세종으로 구미발전을의하여 정말고섕 하셨습니다.
적절한 시기에 적절하게 되짚어 주셨네요. 문화와 예술이 융성하여 시민이 살기 좋은 구미시를 만들어 주세요.
너무 예쁜 사진이네요~ 학생들의 모습도 밝아 보여 기분이 좋아지네요~
새마을금고 = 불법 조폭집단
은행이 너무하네 쯧쯧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는 무법자들이네요! 불법을 저지르고도 장애인을 폭행까지하다니 반드시 처벌받아야 할것입니다
새마을금고가 이런이미지였나요?? 불법이말이됩니까? 거기다폭행까지?? 조폭집단인가요?? 진짜양아치들이네요
문화관광 차원에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천해의 자연을 이용해 구미를 알릴 수 있고 사계절 내내 특성을 가지고있는 구미로써는 귀중한 자원이다. 앞으로는 무혀의 유혀의 문화관광이 경쟁력이될것이다 지산샛강에는 그외에도 많은 철새들이 해마다 찾아오고 있는 습니다
사진은 언제든 찍어도 되지요. 접수를 그때부터 한다는 것이지요.
와 이런 사진전도 다 있네? 근데 꼭 1월 24일 부터 찍어야 되요?
오피니언
문화란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렵지만 대체로 ‘한.. 
최하위 평가 5등급, 작년 중앙부처 중 유일하게 .. 
 ‘운동’이 소수의 관심사라는 고정관념은.. 
여론의 광장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준공...국내 최초 식물백신 생산 지원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