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0 오후 10:48: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자수첩
시대와 정의, 언론은 공공재이다!
임호성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04일(토) 16:43
ⓒ 경북문화신문
구미는 지난 10여 년간 지속적으로, 또한 앞으로 얼마나 더 시간이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경제 위기’라는 말이, 구미의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 시대를 증명하는 단어가 되었다.

구미경제, 그동안 삼성과 LG를 비롯한 대기업으로 인해 구미는 행복했었다. 1980~2000년대 초반까지 구미를 한번이라도 방문해 본 사람들이라면 구미는 LG와 삼성의 도시였음을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그리고 이제 기업의 생존을 위해 대기업이 구미를 이탈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남은 대기업들마저 위축되고 있어, 더욱더 구미경제는 심각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장세용호가 출발하게 된 것도 이러한 위기 상황을 돌파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바람이 큰 작용을 한 것이라 미루어 짐작 한다. 그리고 작금의 시대는 과거를 부정할 것이 아니라, 어떻게 이 시기의 위기상황을 돌파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찾아야 할 때이다. 또한 이러한 시대를 가능케 하게한 사람들, 그들은 스스로 자신에게 책임을 져야 한다. 한줌도 되지 않은 사람들의 부화뇌동을 믿지 말고 스스로 자숙하길 바란다.

이러한 있어서는 안 될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 이 시대, 구미에서 정의(正義, justice)는 무엇인가? 있어서는 안 될 시대를 부정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모든 구미시민들이 바라는 있어야 될 현실, 구미시민들이 꿈꾸는 미래의 청사진, 그 꿈으로 도달 할 수 있도록 구미를 재편해야 한다는 것이 이 시대 구미의 명확한 정의이다.

우리는 그 꿈을 그리기 시작해야 한다. 1993년 이건희 삼성회장이 프랑크푸르트 선언에서 말한 “처자식을 제외하고는 다 바꿔야 한다”는 것 신경영선언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구미는 그만큼의 혁신이 필요하다. 구미시민, 근로자, 경영자 모두 대기업과의 행복했던 동침에서 깨어나야 한다. 구미시민들은 대부분 실의에 빠져있다. 이러한 구미시민들 앞에서 가장 먼저 할 일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찾아야 한다.

그리고 언론은 공공재이다. 공공재란 모든 사람들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재화 또는 서비스. 그 재화와 서비스에 대하여 대가를 치르지 않더라도 소비 혜택에서 배제할 수 없는 성격을 가진다라고 네이버 사전에서는 공공재를 정리했다. 언론이 언론 역할에 더욱더 충실해야 할 때이다. 경북문화신문의 기자의 한 사람으로 그길로 가고자 한다.

구미는 현재 위기상황이며, 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구미를 재편해야 한다. 구미를 위해, 우리 자신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찾는 것이 이 시대의 정의임은 분명해졌다. 어떻게 그것을 구하느냐가 문제이다. 구미시민들에게 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가 어느 때 보다 간절한 때이다.
임호성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가칭)옥계북초·신당초 교명 공모
오피니언
기자의 눈]구미 茶 문화축제 '유감'
사람들
산이 병풍처럼 마을을 감싸 안은 조용한 동네, 구미시 고아읍 문장로에 위치한 .. 
구미시선산청소년수련관(관장 신정순)이 지난 4일 청소년의 건전한 여가생활 및 ..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이 경상북도숲해설가협회(상임대표 김영삼)와 9.. 
대한민국서포터즈(중앙회장 최병식) 봉사단이 구미시 거주 6백여 어르신을 모시.. 
프랑스 디저트로 이름 난 마카롱(macaron), 머랭으로 만든 크러스트만을 두 개씩.. 
강명천 구미시청 노인장애인과 장애인복지계장이 국가 및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구미시설공단(이사장 권순서) 무지개 봉사단(단장 김희종)이 지난 26일 지역인재..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이 지난 15일 경북도에 삼성전자의 다문화가족을 위한 후원금 전달했다. 올해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시인동네 신인 문학상,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마침내 문학 동네 동시문학 대상.. 
금오종합사회복지관(관장 법등)이 지난 11일 복지관 이용자와 각계각층의 인사들..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