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자·테스크

기자수첩>구미, 공항시대를 준비하자!


임호성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2일
21일 주민 투표에 의해 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로 공항 이전지가 결정됐다.
ⓒ 경북문화신문

그러나 역사적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들어섬에도 불구하고 누구하나 나서서 통합신공항을 공론화 조차도 시키지 않았던 우리 구미의 현실을 되돌아본다. 그러나 그러한 것도 이제 어제까지였다. 이제 2020년 1월 22일, 새로운 해가 떠올랐으며 구미시민들은 새로운 새벽을 맞았다. 출근길을 내달리는 차량들 조차도 경쾌했다.  

나라는 벌써 몇 년째 좌와 우로 나뉘어 싸우고 있다. 그러한 양상은 우리 구미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구미 지역은 좌와우의 갈등보다 더 먼저 생각해야 하는 부분은 바로 구미경제의 회생이다. 좌든 우든 구미 경제가 이렇게 나락으로 추락하여 다시 일어서지 못한다면 그것으로 끝이 아닌가?

그리고 이제 천우의 기회가 왔다. 바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건설이다. 특히 의성군 비안면과 군위군 우보라면 더욱더 우리 구미와 가깝다. 바로 산하나만 넘으면 바로 통합신공항이 들어서게 됐다. 2026년이면 공항이 개항한다.(이전 보도는 2025년개항)  

그러면 우리 구미시민은 어떻게 해야 할까? 바로 포스트 공항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그 일에 시장이든 면직원이든 기업에 다니는 근로자든 운동화와 밥을 파는 시민이든 누구하나 주저하지 말고 동참해야 한다. 우리 구미시민이 어떤 시민이던가? 50년 전 그 황폐한 낙동강 뻘밭에다 자랑스러운 구미공단을 건설한 사람들이 아닌가?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수출 200억 달러 300억 달러를 돌파한 사람들이 아니던가? 뻘밭에다 구미수출단지를 일군 기적의 용사들이 바로 우리 자랑스러운 구미시민들이다.  

구미시장은 바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시민들의 힘을 모아 중앙정부에 공항도시로 거듭날 구미를 위한 강력한 지원을 요청해야 할 것이다. 또한, 415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동량들 역시 최선의 역량을 보태 새로운 구미건설에 앞장 설 것을 바란다. 이미 몇몇 후보는 발빠른 움직을 보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바보처럼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으면 바보가 되고 만다. 깨치고 일어나 외칠 때 그것이 고함이 되고 여러 사람이 모였을 때 그것은 함성이 된다. 기자는 믿는다, 한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 만인의 꿈은 현실이 된다고! 구미시민이 다시 한 번 하나로 뭉쳐 새로운 구미의 역사를 세우자.  

이제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 구미시민이라면 누구나 일어서야 한다. 42만 시민이 하나로 뭉칠 때 기적이 일어난다, 우리는 2019년 초, SK 유치를 외칠 때 경험한 적이 있다. 이제 다시 공항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그 힘은 누가 나서서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자발적인 구미의 힘이 먼저 움직일 때 중앙과 경북이 우리 구미의 손을 잡아 줄 것이다.  

통합신공항, 새로운 구미의 미래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임호성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2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3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2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4명
금오산 뒷길(수점리 방향) 도로 개통
코로나 비대면 깜깜이 선거...후보자 토론회 횟수 늘려야
산동면 읍승격 본격화...설문조사 4월 10일까지
구미시,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남구미IC부근 임시 화물자동차 주차장 조성
경북도 코로나19 확진자 총 1,218명
구미시노인회 8대 지회장 최경호 선출
최신댓글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오피니언
이른바 선거제 개혁 입법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최근 SNS에서 ‘무법천지 장면’ 이라는 .. 
융(戎)과 강(羌)은 모두 중국 서쪽 오랑캐로, 오.. 
여론의 광장
구미, 착한 임대인 시민운동 전개  
경북 온정의 물결, 코로나19 다 함께 극복해요!  
김영호 (사)구미중소기업협의회 회장 취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