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5 오전 03:53: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역
쿠어스텍코리아(유) 구미2공장 기공식
총 472억원 투자(FDI4천5백만불), 120명 고용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6일(화) 17:13
ⓒ 경북문화신문
쿠어스텍코리아(유)가 지난 7월 2일 투자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2일 11시 구미 국가4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에서 제2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쿠어스텍코리아의 구미2공장은 2019년까지 472억 원(FDI 4천5백만불)을 투자하고 반도체 파인 세라믹을 생산하게 되며 120명의 고용을 계획하고 있다.

기공식에는 장세용 시장을 비롯해 시몬스 홀트((Holt Simmons) 쿠어스텍(주)부사장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쿠어스텍코리아(유)는 미국 쿠어스텍이 100% 투자한 외투기업으로 지난 2007년 6월 구미외투지역에 입주, 반도체 세라믹 가공품을 생산, 어플라이드머터리얼즈, 램리서치 등 주요 기업에 납품하고 있으며, 연매출 260억 원, 수출 2천만 불의 중견기업이다.
모기업인 쿠어스텍(주)는 1910년에 설립됐으며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17개국에 현지 공장을 운영, 첨단 테크니컬 세라믹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현재 구미외국인투자지역에는 쿠어스텍코리아(유)를 비롯해 4개국 20개사가 입주하고 3,500여명의 종업원이 생산 활동에 종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구미외국인투자지역 입주기업 총생산은 2조7,314억 원이며,수출 18억불, 외국인직접투자액(FDI) 9억 6천만 불로서 지역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또 쿠어스텍코리아(유) 등 입주한 대부분의 외국인투자기업이 첨단 기술을 수반하는 사업으로 국내 완성품 메이커에 전자기계 및 자동차용 소재·부품을 공급하고 있어 큰 시너지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쿠어스텍코리아(유)와 같은 첨단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외투기업들이 구미산업단지 발전 및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유치 활동과 사후관리를 계획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쿠어스텍코리아의 새로운 출발은 청년 일자리창출 성공모델로서 대단히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하반기 쿠어스텍코리아 등 4개사(투자액 7,023억원 고용 830명)와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현재 159개사 1조 4,654억 원의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