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6:31: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역
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케미칼과 합병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22일(금) 17:27
도레이첨단소재(대표이사/회장 이영관)가 2월 21일자로 자회사인 도레이케미칼과 합병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에 따르면 합병법인의 사명은 첨단사업을 지향한다는 의미를 담은 도레이첨단소재를 사용하고 4월 1일자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합병을 통해 일원화된 경영체제를 이루고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경영효율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가 보유한 우량한 사업자산과 인프라 등을 활용해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사의 기존사업은 통합법인인 도레이첨단소재가 그대로 운영하며, 향후 신성장동력사업의 발굴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특히 R&D통합으로 고부가가치 제품 및 신제품의 기술개발 역량을 확충함으로써 개발속도가 빨라져 고객과 시장의 니즈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1972년 설립된 제일합섬의 모태로 1999년 도레이첨단소재 출범으로 분리된 이후 2014년 도레이첨단소재가 도레이케미칼을 인수, 합병 완료되면 한 회사로 재탄생하게 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