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일반

심각한 구미 수출 "차세대 성장 동력 육성해야"

올해 수출 230억여 달러 전망 2004년 274억 달러에도 못 미쳐
임호성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23일
ⓒ 경북문화신문
구미지역 수출액이 23일 현재 227억 5천여만달러에 그치고 있다. 이는 지난 2004년 수출액 274억 달러에도 턱없이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구미 수출액 저조는 구미경기에 직격탄을 긋고 있다. 2004년 당시 구미는 274억여 달러를 수출해 수출의 날 행사를 지방 기초자치단체에서 처음 치루는 등 대한민국 전체 수출총액 2538억 달러의 11%에 육박했다.

현재 대한민국 수출은 11월까지 4996억여 달러로 2018년(5566억 달러) 대비 10% 내외 감소했으며 우리 구미 지역 2019년의 수출액(2018년 11월 240억 달러, 2019년 213억 달러) 역시 그 정도 내외의 감소폭을 기록하고 있지만 수출 감소폭이 줄어드는 문제보다는 구미지역의 수출 기업이 회생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더욱 큰 문제이다.

구미역에서 만난 20년 이상 자영업을 운영하고 있다는 40대 자영업자는 “구미 정말 좋았었다. 그러나 수출 300억 달러를 처음 돌파한 것이 2005년인데 그 때의 월급과 생활 등 살이를 지금과 한번 비교해보면 구미가 얼마나 주저앉았는지를 말해준다. 천안은 고사하고 평택보다 못한 것이 우리 구미의 현실이다”고 밝혔다. 현재 구미 수출은 대한민국 전체 수출의 4.9%대에 불과하다.

또한 인동에 살고 있는 한 주민은 “모전자가 이렇게 될 줄 누가 알았어? 구미 인동 원룸촌에 들어가 보면 사태의 심각성을 알 수 있다”며 “수출이 부진하든 기업이 떠나든 누가 걱정하나? 구미의 국회의원과 시장, 시도의원 등 리더의 책임이 크다”고 항변했다. 이는 구미지역의 2020년도 예산이 간접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구미시의 2020년 예산은 1조 1252억 원에 불과하다. 이는 경주시의 1조 4150억 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예산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희망이 있다는 메시지도 전한다. 구미상공회의소 김달호 경제조사부장은 “사실 구미가 이런 패착을 두게 된 것이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 할 수 있는 차세대 성장 동력을 육성하지 못한 것에 책임이 있다. 그러나 내년에 구미형 일자리와 스마트 산단이 제 궤도에 들어서고 구미의 차세대 먹거리로 평가되는 탄소산업 등이 진행된다면 구미에 새로운 희망이 싹틀 것”이라 전망했다.

안장환 구미시의원은 “그동안 구미는 대기업 위주의 수출정책을 써왔는데 대기업이 이전하거나 사업을 축소하면 아무런 힘을 발휘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고 밝히며 “구미는 새로운 성장동력 사업인 전기자동차, 국방, 5G 등에서 강소기업을 키워야 나가야 한다”며 “구미시가 나서서 구미의 경제 골격을 제대로 갖추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자의료기기 부품소재의 산업화와 같은 미래형 플랫폼인 구미지식산업센터 같은 곳이 차질 없이 들어서고 있다는 것은 구미의 성장을 이끌 새로운 성장 동력이라는 평가다.

모기업에서는 명예 퇴직바람이 불고 있고 모기업은 구미를 떠나 해외로 이주할 것이 팩트인 것이 구미의 현실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더 큰 문제는 구미시민들이 패배주의에 빠져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 이는 구미시민들이 새로운 희망을 말하고 시민들이 그러한 희망을 찾아 나서야 한다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임호성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23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문성A어린이집 아동학대 의혹...해당 CCTV 영상 누락돼
공원일몰제 앞두고 중앙공원 등 8곳 구미시가 직접 공원 추진
민선 7기 2년째 곳곳에 행정력 누수, 구미시 도로·교통행정 뒷짐
‘시민께서 부여한 권한’ 김천 시민을 위해 쓴다 -나영민 김천시의회 운영위원장
채움로타리 창립6주년 기념 및 회장단 이취임식
친환경 모빌리티 기업 리스타트, 구미시에 아동용 전동차 기부
정승딸기 체험 카페, ‘달콤새콤한 딸기가 좋아’
전기오토바이 전문 기업 리스타트, 경기도 모기업과 베트남 현지공장 건설 계약
구미시산림조합장보궐선거 4파전
논어로 세상보기②] 배움의 즐거움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4월의 총선이 끝났는데도 이상하리만치 지.. 
『한서』 「예문지」에 ‘『논어』는 공자가 제.. 
신체와 터럭은 온몸을 의미하며, 네 가지 큰 것[..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