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6 오후 05:2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현장
구미시낙동강레저스포츠센터 개관 3년차, 이용객 저조
김정희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23일(금) 16:07
구미시가 지난 2017년 조성한 구미시낙동강수상레포츠체험센터(이하 수상레포츠체험센터)의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 경북문화신문

수상레포츠체험센터는 시민들의 여가 선용과 수상레포츠 교육 및 체험 등의 인프라 구축을 통해 내륙지역 수상레포츠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자 건립되었다. 개관 3년차에 접어든 현장을 직접 찾아 체험해보았다.

오는 25일까지 진행되는 카누와 카약 등의 무료체험 프로그램을 즐기러온 시민 서른 여명이 안전 교욱을 받고 있다. 금일 이용예약 인원 수를 문의한 결과 백여 명 정도가 예약되어 있다고했다. 무료 체험 기간임에도 적은 이용객수라고 밝혔다. “휴가철에는 더 조용했어요. 오히려 지금은 무료체험중이라 그런지 많이 찾는 편이예요” 라며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배부된 전단지와 현수막, 센터 직원들의 자체 sns홍보로는 이용객을 늘리기에 역부족이라는 직원들은 아쉬운 기색이다.
ⓒ 경북문화신문

또한 문제는 곳곳에서 들어났다. 8월 말, 체험을 위해 30여분동안 카약 위에서 낙동강에 머물러 있기에는 뜨거운 햇볕에 그대로 노출되었다. 이용객 대부분이 십분 가량 노를 젓다 지쳐 구미대교 아래에 모두 모여 머물러있기만 하는 진풍경을 자아냈다. 레저의 꽃이라 불리는 계절, 봄과 가을에 개장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막바지 휴가를 즐기러 왔다는 한 시민은 “항상 5월 중순쯤에 개장을 하던데 그때도 너무 더워요. 구명조끼까지 입는데 차라리 3월초부터 개장해서 초겨울까지가 운영하면 더 낫겠다”라며 개·폐장 시기의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곧이어 체험을 마친 이용객들이 더위에 지쳐 시원한 물을 찾지만 간단한 매점이나 음료자판기는커녕 정수기 하나도 찾을 수 없었다. 목마른 시민들은 물 마실 곳 하나 마련해놓지 않은 곳이 수상레포츠의 메카는 가당치도 않은 말이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듯 난색을 표했다.

개관 2년 간 이용객을 위한 식수대마련조차 챙기지 않는 구미시, 9월에 예정된 ‘레저스포츠페스티벌IN구미’의 개최 성공여부에 이목이 집중된다. 수상 레저에 관한 전문 인력이나 적극적인 홍보 없이 운영되는 알맹이 없는 낙동강수상레포츠체험센터. 구미시가 탁상행정이라는 비난을 받지 않을 수 없다. 개선이 시급하다.
김정희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김천대학교 스포츠재활학과, 엠트레이닝과 공동업무 협약 체결
오피니언
박상수의 世說新語 ⑰
사람들
구미준법지원센터는 10일 법무부 보호관찰위원 구미보호관찰소 협의회 후원으로 .. 
요즘 지역의 축제나 행사장에 가면 난타공연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만큼 난타.. 
구미문화원(원장 라태훈) 구미문화예술단이 지난달 31일 저녁 6시 구미역 후면 .. 
한국자유총연맹 구미시지회가 4일 오후 왕산허위선생 기념관에서 제 11·12대 회.. 
사단법인 꿈을이루는사람들(대표 진오 스님)이 1일 오전 11시 대한불교조계종 마.. 
열심히 일하는 만큼 잘 노는 것도 중요한 요즘. 소비적인 취미생활보다는 나 자.. 
- 제2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수상자 2명 선정, 상금 각 1억원 (윤주영 이화여.. 
국내외 3D프린팅산업 현황과 기술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3D프린팅 전문전시회가 오는 9월 구미에서 열린다. 3D프린팅.. 
구미YES라이온스클럽(회장 이순자)과 구미금오라이온스클럽(회장 김만재)이 지난.. 
구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도근희)가 지난 23일 삼성전자 스마트..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