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현장

장세용 시장, 툭하면 반말에 고함...인성이 이것밖에 안되나

시민들 비난여론 쏟아져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0일
ⓒ 경북문화신문
장세용 구미시장이 독립유공자의 후손인 90대 어르신에게 반말과 함께 고함을 지르는 동영상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인터넷포털사트 네이버와 다음 실시간 검색순위 1위로 올랐다.

구미시가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을 기리는 왕산광장의 명칭을 산동광장으로 변경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20일 허위 선생의 친손자인 허경성(93세)·이창숙(88세) 부부가 구미시청 앞에서 '‘장세용 시장은 주민 공청회로 확정한 왕산공원 명의를 일부 주민들의 진정을 핑계로 시장 임의로 변경한 만부당한 처사를 즉시 철회하라’는 피겟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문제는 허씨 부부가 시위 도중 장 시장과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장 시장은 “우리 할배는 독립 운동해가지고 산소도 없다...그러니까 더 내가 잘해줄라고...”라며 삿대질과 함께 반말을 하며 고함을 질렀다. 이런 상황이 고스란히 찍힌 동영상이 SNS 등을 통해 순식간에 퍼지면서 장 시장에 대한 비난 여론도 쏟아졌다. 

동영상에서는 “(장 시장은) 고성을 지르고 우리 말을 전혀 들으려고 안한다. 자기 주장만 고성으로...우리는 원래 있는 대로 해달라고 갔는데도 소리도 막 안듣고 잘해 줄려고 하는데 왜 이캅니까”라고 소리만 질렀다"고 허씨 부부가 바로 전의 면담 상황을 설명하는 장면도 확인된다. 
   
동영상을 접한 시민들은 장 시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한 시민은 “어떻게 어르신에게 반말하는 것도 모자라 삿대질에 고함까지 지르냐. 이런 인성으로 어떻게 시장이 됐냐"며 "시장이 구미 망신을 다 시키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시민은 "장 시장은 자기가 용이 된 줄 안다"며 "앞으로 시장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0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김천대, 2020년 경북 청년사회서비스사업 발대식
경상북도청소년수련원, 사랑나눔 헌혈 캠페인 실시
`여기어때?` 경북의 관광매력 소개
29일 0시 현재, 경북도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명 총 1,337명
서재원의 세상읽기㉗]버전 21: 잘 살아 보세
상주 명품 ‘겨울오이’ 막바지 홍보·판매 열기
김천시 안전재난과, ‘덕분에 챌린지’ 캠페인
김천시, 40~50대 중‧장년층 위한 창업멘토단 운영
경상북도 산림관광 콘텐츠 공모전
구미시의회사무국, 농촌 일손돕기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호국보훈의 달’ 6월입.. 
필자는 지난 5월 26일 대곡동 부곡맛고을 2번 도.. 
백우진은 배고픈 정도를 6가지로 분류해 놓았다...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