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현장

구미역 앞 도로, U턴 시설 필요


임호성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9일
구미역 앞에 위치한 정면 도로에 U턴 설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 경북문화신문

장기간 이어지는 불황의 한파로 인해 역세권을 비롯한 구미 원도심에는 빈 점포가 많이 생겨나고 있는 것이 현재의 구미의 상황이다. 구미시가 과거 잘 나갈 때 만들었던 규제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구미역 앞 U턴 설치도 이러한 구미현실을 반영한 결과다. 구미지역 역세권 상인연합회(회장 김춘식)와 일부 시민들은 ‘역세권 상가도 살리고 구미시 북측(산업도로에서 구미역방향 진행)에서 진행하는 차량의 원활한 교행을 위해 U턴을 허용해야 한다’는 민원을 제기했다. 현재 구미역 앞 도로는 산업도로 쪽에서 역 방향으로 진행하면 좌회전 차선은 없고 우회전만 허용된다.

도량동에 살고 있는 한 주부는 “(산업도로방향에서)구미역 앞으로 들어가 보면 어쩔 수 없이 우회전하여 빠져나오고 마는 것이 현실"이라며 "역 앞 차선에 좌화선이 안되면 U턴 시설이라도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경북문화신문

이에 김춘식 역세권 상인연합회 회장은 “구미공단이 활성화될 당시에는 현재 자리에서 U턴은 생각지도 못했지만, 지금은 공단의 회사버스들이 많이 사라졌다”고 밝히면서 “역 앞 우측에 주차장이 여러곳이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U턴이 허용되지 않아 쇼핑을 회피하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으며, 그 피해는 역세권 상인들이 고스란히 감수하고 있다. 산업도로에서 구미역 쪽으로 진입하는 차량의 U턴을 허용해야 한다. 또한 일부시민들까지 불법 U턴을 감행하다 범법자가 된다 ”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중앙선 도색을 진행하면서 가로막을 세우려하는데 그렇게 되면 주변 상가 등의 축제시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며 중앙선에 가로막 설치를 반대한다고 분명히 밝혔다.

김 회장은 “현재 역세권 U턴 허용을 위해 장세용 구미시장에게 호소문을 작성했으며, 현수막도 걸었다”고 말하면서 “U턴 설치동의서에 상가회원은 물론 일부 시민들까지 동참해주셔서 현재 100명 이상이 동의서를 제출했다”면서 상인들의 염원인 버스 차로 도입 문제까지 이번에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미시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U턴 설치는 경찰서 소관인데, 통상적으로 도로(편도) 폭이 9m와 3차선 이상 돼야 가능하다”며 심의 기준을 밝혔다. 아울러 “(심의기준이하의 경우)인도를 축소할 수도 있지만 정확한 것은 현장상황을 봐야 한다”고 전했다.

상인들의 절실함과 시민들의 불편해소에 따른 구미역 앞 U턴 신호 허용 문제, 구미시의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시민들과 상인들의 불편함의 원인을 찾아 해소 시켜줘야 하는 것이 구미시의 책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임호성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논어로 세상보기③] 삼성(三省)과 인생의 3대과제
서재원의 세상읽기(32)]마을자치지원관을 배치하라
장세용 시장 `공공기관 구미유치` 건의
구자근 의원, 북구미IC 진입도로 공사비 등 특별교부세 9억원 확보
금오공대, 전창록 경북경제진흥원장 초청 특강
김영식 의원, 인노천 하천재해 예방 7억원 등 교부세 13억 확보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추진, 구미 강력 반발
학교 노후 냉난방기 교체...냉골,찜통 교실 개선
구미시 코로나19 79번째 확진자 발생
형남중 검도부, 경북회장기 중·고교 선수권대회 `2관왕`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나는 매일 세 가지로 내 몸을 살핀다. 남을 위.. 
몇 주 전에 본란을 통해 중간지원조직의 필요성.. 
공자보다 13살이 어린 제자 유약(有若)이 “사람..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