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꽃가루와 미세먼지에 고통 받는 '알레르기 비염' 똑똑하게 극복하기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5일
한겨울이 지나고 봄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이맘때만 되면 콧물, 재채기, 코 막힘 등 비염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아진다.
또한 미세먼지 농도가 최악의 수준으로 치솟으면서 연일 경보가 울리고 있어 코 건강이 위협을 받는 시기이다.
ⓒ 경북문화신문


▶ 알레르기 비염의 의심증상

열, 몸살 같은 감기 증상 없이 발작적으로 재채기가 나면서 물같이 맑은 콧물이 줄줄 흐르고 코가 막히면 감기가 아니라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아침에 일어났을 때 증상이 가장 심하다.

▶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물질

1년 내내 증상이 지속되는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은 실내의 알레르겐(항원)이 원인인 경우가 많은데 집 먼지 진드기가 가장 대표적이다. 집 먼지 진드기는 사람의 비듬을 먹고 살며 이 진드기의 배설물이라든지 진드기의 찌꺼기 등이 먼지가 되어 코 안으로 들어가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시키게 된다.
2월 말 부터 5월 경의 봄에는 자작나무, 오리나무 등의 나무 종류에서 나오는 꽃가루가 많고 8월 말부터 10월 초까지의 가을에는 쑥, 돼지풀, 잔디 등의 풀 종류에서 발생하는 꽃가루가 많다. 이러한 식물들은 강변 녹지나 공원은 물론 아파트 화단에도 있다.
봄철에 하얗게 날아다니는 솜털 같은 것을 꽃가루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꽃가루가 아니라 꽃씨이며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다. 꽃가루는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의 작은 크기로, 바람을 타고 수백 킬로미터씩 이동하기 때문에 집 주위에 산이나 나무가 없더라도 안심해서는 안 된다.

▶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비염

앞서 말했듯이 알레르기 비염에는 특정 유발물질이 있어서 그 물질이 코 안으로 들어오면서 알레르기 비염의 증세가 생긴다. 하지만 알레르기 비염 자체만으로도 환자의 코 안은 매우 예민해져 있기 때문에 원인 물질이 아닌 미세먼지, 매연, 담배연기, 찬 공기 등의 자극에도 쉽게 반응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미세먼지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의 코 점막을 자극하여 점액을 증가시키고, 각종 알레르기 반응 매개물질을 증가시킴으로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
미세먼지를 가장 먼저 받아들이는 코는 공기 속 먼지를 걸러내는 공기청정기 역할을 한다. 최근 ‘미세먼지를 입으로 흡입하는 것보다 코로 흡입하는 게 더 치명적이다’라는 말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코로 숨을 쉴 때는 콧속 점막 등이 미세먼지를 흡착해 배출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입으로 공기를 들이마실 때는 미세먼지를 걸러낼 수 없기 때문에 입으로 숨을 쉬는 것은 피해야 한다.

▶ 미세먼지로부터 코 건강 지키기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는 방법은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 악화 예방을 위한 방법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수 있다. 우선 대기 정보를 모니터링하고 대기 질이 좋지 않을 때는 야외활동을 자제한다. 특히 소아 및 노인 연령층에서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의 피해가 더욱 크게 나타나므로 더욱 주의하여야 한다. 또한 실내로 침투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함으로써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한데 미세먼지 수치가 높은 날에는 창문을 꼭 닫고, 바닥을 깨끗하게 자주 물걸레질을 해주어 바닥에 쌓여 있는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 대구북부건강검진센터(허정욱 원장)는 “불가피하게 미세먼지가 심한 날 외출을 하여야 할 경우에는 방한 마스크나 일회용 마스크보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보건용 ‘미세먼지 방지용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미세먼지 방지용 마스크를 착용하였다고 하더라도, 코 점막 및 구강 내, 손발 등에는 어느 정도의 미세먼지가 남아 있게 되므로 외출 후 귀가했을 때에는 이러한 미세먼지를 깨끗이 제거해 주는 것이 좋고 생리식염수를 이용해 코를 세척하는 것은 코 안에 남아 있는 미세먼지를 씻어내 주며, 미세먼지로 인해 증가한 비강 내 알레르기 염증 매개물질 등을 세척으로 제거해 줌으로써 비염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 96번째 확진자 발생
경북문화신문 어린이 예술제 ˝성장기 좋은 추억으로 기억되길˝
서재원의 세상읽기(40)]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
구미 코로나19 97번째 확진자 발생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선택이 아닌“필수”
무역의 날 시상식 간소하게 진행
원평1동·2동 통합 추진위원회 출범
장대진 교수 `신화 속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오뒷세우스의 모험’특별 강연
위드코로나 시대 `희망의 불씨`...구미시, 3개 기업 310억 규모 투자양해각서 체결
구미시청 유영도 선수, 금강장사 등극
최신댓글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 문화신문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지금의 소신 잃지 마시고....
지랄하네 ㅋㅋ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커밍 아웃...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다는 표현이 잘 어울립니다.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오피니언
《천자문》의 주석에 “그릇에는 크고 작음이 있.. 
울긋불긋한 낙엽이 지고 사계절의 마지막 겨울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만 해도 힘에 겨운데..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