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4 오전 09:24: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⑧
'閏餘成歲 (윤달이 모여 한 해가 완성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30일(화) 15:12
ⓒ 경북문화신문

윤달이란 음력과 일치하지 않아 생기는 공달을 말한다. 이때는 귀신의 관장에서 벗어나는 어떠한 일을 해도 귀신의 간섭을 받지 않는 시기라고 하여, 윤달이면 특히 산소를 이장하는 등 집안의 대소사를 처리한다. 음력은 1년을 기본적으로 354일을 산정하고 있지만, 실제의 1년은 365.25일로 음력과 양력사이에 괴리가 생긴다. 그래서 4년에 한번은 2월을 29일로 만들어 어긋남을 바로 잡았다.
閏(윤달 윤)은 왕[王 : 임금 왕]이 대궐문[門 : 문 문]을 활짝 열고 율력을 반포하는 상황을 본뜬 글자다. 권력을 가진 자는 해당 지역을 독차지하는 것 외에 피지배인의 시간까지 모두 통제함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이는 매우 중요한 통치행위였다.
餘(남을 여)는 밥[食 : 밥 식]을 ‘남겨두다’는 의미와 발음을 결정한 余(나 여)가 합쳐진 글자다. 남겨 둘 만큼 ‘넉넉하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成(이룰 성)은 장정[丁 : 장정 정]들이 창[戊 : 창 무]을 들고 지켜 목적을 ‘완성하다’는 의미를 가진 글자다. 여기서 발전한 글자로 城(성 성)자가 있다.
歲(해 세)는 날카로운 도구[戊 : 창 무]를 들고 나아가[步 : 걸음 보] 곡식을 수확하는 상황을 이른다. 달력이라는 개념이 확립되기 전에는 곡식을 수확하는 시기를 기준으로 한해를 나누었다. 年(해 년), 역시 원래는 秊(해 년)의 자형으로 곡식[禾 : 벼 화]을 수확하여 지고 가는 사람[千 : 亻의 변형자]의 모양을 본뜬 글자다. 《이아(爾雅)》 〈석천(釋天)〉에는, “하나라는 세(歲), 상나라는 사(祀), 주나라는 년(年), 요임금과 순임금 때는 재(載)라고 하였다.[夏曰歲 商曰祀 周曰年 唐虞曰載]”라고 하여, 한 해를 지칭하는 글자들이 나라나, 나라를 다스리는 통치자에 따라 서로 달리 불리었음을 알 수 있다.
날짜를 계산하고 시간을 확정하여 백성들에게 선포하는 일은 매우 중대한 일이었다. 오늘날은 더더욱 중요하여 한 나라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와 서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한번 정해진 시간을 바꾸기란 그리 녹녹치 않다. 때문에 일제강점기 때 일본에 의해 강제로 정해진 현재의 시간이 우리의 시간과 30분이나 차이가 나지만 바로잡지 못하는 것도 그러한 이유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경북교육청, 고3 2학기부터 무상교육
오피니언
<기자수첩> 닫힌 시대로 가는 구미 행정
사람들
구미경찰서(서장 김영수)와 구미시새마을금고연합회(회장 김장수)가 구미자율방..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지난 17일 구미시 신평2동 행정복지센.. 
새마을지도자구미시협의회(회장 최재석)와 구미시새마을부녀회(회장 도영순)가 (.. 
LG이노텍 구미사업장 봉사단이 지난 12일 저소득 가정에 전달할 생활가구를 직접.. 
구미시배드민턴협회(회장 권영우)가 주최주관하고 송정 중앙숲 서희 스타힐스가 .. 
이웃사랑 실천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이재명 대표를 만나기 위해 사무실을 .. 
바른유병원(원장 유영상)이 26일 영남여성&장애인통합상담소(소장 조명희)에 컴.. 
칠곡군 북삼읍, 인평중앙로를 신나게 달려 찾은 곳은 이부자 대표가 운영하는 베.. 
구미회(구미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회장 박종석)가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구.. 
국제로타리 3630지구 구미 채움로타리클럽에서 창립 5주년 기념식 및 회장 이, ..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