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⑧

'閏餘成歲 (윤달이 모여 한 해가 완성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30일
ⓒ 경북문화신문

윤달이란 음력과 일치하지 않아 생기는 공달을 말한다. 이때는 귀신의 관장에서 벗어나는 어떠한 일을 해도 귀신의 간섭을 받지 않는 시기라고 하여, 윤달이면 특히 산소를 이장하는 등 집안의 대소사를 처리한다. 음력은 1년을 기본적으로 354일을 산정하고 있지만, 실제의 1년은 365.25일로 음력과 양력사이에 괴리가 생긴다. 그래서 4년에 한번은 2월을 29일로 만들어 어긋남을 바로 잡았다.
閏(윤달 윤)은 왕[王 : 임금 왕]이 대궐문[門 : 문 문]을 활짝 열고 율력을 반포하는 상황을 본뜬 글자다. 권력을 가진 자는 해당 지역을 독차지하는 것 외에 피지배인의 시간까지 모두 통제함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이는 매우 중요한 통치행위였다.
餘(남을 여)는 밥[食 : 밥 식]을 ‘남겨두다’는 의미와 발음을 결정한 余(나 여)가 합쳐진 글자다. 남겨 둘 만큼 ‘넉넉하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成(이룰 성)은 장정[丁 : 장정 정]들이 창[戊 : 창 무]을 들고 지켜 목적을 ‘완성하다’는 의미를 가진 글자다. 여기서 발전한 글자로 城(성 성)자가 있다.
歲(해 세)는 날카로운 도구[戊 : 창 무]를 들고 나아가[步 : 걸음 보] 곡식을 수확하는 상황을 이른다. 달력이라는 개념이 확립되기 전에는 곡식을 수확하는 시기를 기준으로 한해를 나누었다. 年(해 년), 역시 원래는 秊(해 년)의 자형으로 곡식[禾 : 벼 화]을 수확하여 지고 가는 사람[千 : 亻의 변형자]의 모양을 본뜬 글자다. 《이아(爾雅)》 〈석천(釋天)〉에는, “하나라는 세(歲), 상나라는 사(祀), 주나라는 년(年), 요임금과 순임금 때는 재(載)라고 하였다.[夏曰歲 商曰祀 周曰年 唐虞曰載]”라고 하여, 한 해를 지칭하는 글자들이 나라나, 나라를 다스리는 통치자에 따라 서로 달리 불리었음을 알 수 있다.
날짜를 계산하고 시간을 확정하여 백성들에게 선포하는 일은 매우 중대한 일이었다. 오늘날은 더더욱 중요하여 한 나라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와 서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한번 정해진 시간을 바꾸기란 그리 녹녹치 않다. 때문에 일제강점기 때 일본에 의해 강제로 정해진 현재의 시간이 우리의 시간과 30분이나 차이가 나지만 바로잡지 못하는 것도 그러한 이유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30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논어로 세상보기③] 삼성(三省)과 인생의 3대과제
서재원의 세상읽기(32)]마을자치지원관을 배치하라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추진, 구미 강력 반발
기고]불확실한 경제 위기 반복, 병원비만큼은 걱정이 없어야...
구미시 코로나19 79번째 확진자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 연기
금오공대 ‘혁신인재 양성사업’ 2개 분야 선정
구미시학부모회장협의회, 이혜민 회장 선출
도레이첨단소재, 자매부대 비말차단마스크 2만장 기증
이생각저생각]낯선 익숙함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나는 매일 세 가지로 내 몸을 살핀다. 남을 위.. 
몇 주 전에 본란을 통해 중간지원조직의 필요성.. 
공자보다 13살이 어린 제자 유약(有若)이 “사람.. 
여론의 광장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상주시 안종윤씨, 유기농스타상품경진대회서 장관상 수상...유기농 양파 출품  
경북교육청, 지방공무원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