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06:45: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 ⑬
'玉出崑岡옥출곤강(옥은 곤강에서 나온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5일(월) 11:10
ⓒ 경북문화신문

흔히 옥은 군자의 덕을 상징하기도 한다. 또한 오늘날 학문이나 인격을 갈고닦는다는 의미의 ‘절차탁마(切磋琢磨)’란 말 역시 옥을 가공하여 완성해가는 과정을 비유한 말이다. 금강석인 다이아몬드가 보물로 인식받기 전, 사람들에게 가장 귀하게 인정받았던 보물이 금과 옥이었다. 그래서 귀한 자식을 ‘금이야! 옥이야!’ 기른다는 말까지 생겨났다.
옥(玉)은 작은 옥 알갱이를 실에 꿰어 놓은 모양을 본뜬 글자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처럼 가공하지 않은 박옥(璞玉)의 상태가 아닌 아름답게 다듬은 옥이다. 단독으로 쓰일 때는 지금의 모습을 가지지만 다른 글자의 부수로 쓰일 때인, 珠(구슬 주)의 경우처럼 왕(王)자와 자형이 같아지니 유념해야 할 글자다.
출(出)은 오늘날의 자형에서는 마치 두 개의 산(山)자가 합쳐진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이 글자는 출입구[凵] 밖으로 발[止]을 내디디고 있는 모습에서 밖으로 ‘나아가다’는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곤(崑)은 발음을 결정한 昆(형 곤)과 ‘산’이라는 뜻을 결정한 산(山)이 합쳐진 글자로, 곤륜산(崑崙山)을 뜻한다. 곤륜산은 중국 사람들의 관념 속에 가장 으뜸가는 산이란 의미를 가져, 형제들 가운데 으뜸인 ‘형[昆]’에 해당하는 글자로 표현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강(岡)은 발음을 결정한 罓(그물 망)과 뜻을 결정한 산(山)이 합쳐진 글자다. 罔(그물 망)자와 비슷해 혼동하기 쉬운 글자 중 하나다.
곤륜산은 강소성(江蘇省) 강도현(江都縣)에 있는 산으로, 《한비자》에는 이곳에 화씨벽(和氏璧)이 생산되었다고 한다. 중국 전국시대 조(趙)나라의 인상여(藺相如)가 진(秦)나라의 소양왕이 열다섯 개의 성(城)과 화씨의 구슬을 맞바꾸자고 한 일이 있었다. 이에 인상여가 그에게 구슬을 가지고 갔지만 소양왕은 구슬만 차지하고 성을 주지 않자, 목숨을 걸고 구슬을 고스란히 찾아왔다는 ‘완벽(完璧)’이라는 고사도 바로 이 구슬에서 유래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gminews@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김천대학교 물리치료학과, 한방관절염자가교실
오피니언
공수처, 민주당 금태섭 국회의원의 이유 있는 반대!
사람들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 구미·김천지사(지사장 하태선)가 8일 농산어촌개.. 
구미시 무을면 무수리, 마을사람들에게는 원성리 숲속에서는 매년 작은음악회가 ..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이 7일 환경연수원에서 대구환경대학(학장 오세.. 
구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도근희)가 5일 시민 100여명이 참여한.. 
헌법기관이자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평통)가 변하고 있.. 
경상북도환경연수원(원장 심학보)이 25일 연수원에서 독도수호와 환경교육 홍보 .. 
LG경북협의회가 18일 ‘구미공단 50주년 기념행사’에서 구미공단 발전에 기여한.. 
구미준법지원센터는 16일 구미시 해평 소재 전통사찰 도리사에 7명의 사회봉사자.. 
구미준법지원센터는 10일 법무부 보호관찰위원 구미보호관찰소 협의회 후원으로 .. 
요즘 지역의 축제나 행사장에 가면 난타공연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만큼 난타..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