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㉖

그가 바로 주나라 무왕(武王) 발(發)과 은나라 탕왕(湯王)이다.
'주발은탕(周發殷湯)'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23일
ⓒ 경북문화신문

주발(周發)은 무왕(武王)의 이름이고 은탕(殷湯)은 탕왕(湯王)의 칭호이다. 주발은 주나라를 세운 사람으로 성(姓)은 희(姬)이다. 그는 은나라의 폭군이자 마지막 왕인 주왕(紂王)의 잔인함에 고통스러워하던 백성들을 구제하기 위해 신하의 신분이었지만 주왕을 정벌하였다. 그리고 탕왕의 성은 자(子)이고, 이름은 이(履)이다. 탕왕은 무왕이 은나라를 멸한 것과 마찬가지로 폭군이었던 하(夏)나라 걸왕(桀王)을 정벌하고 은(殷)나라를 세웠던 인물이다.
周(두루 주)는 지금은 모양이 많이 바뀌어 처음의 자형을 알아보기 어렵지만 田(밭 전)과 口(입 구)가 합쳐진 글자다. ‘밭에 고루 씨를 뿌리다[田]’는 의미에서 오늘날 널리 쓰이는 ‘고루·두루’의 의미를 가졌다. 지금의 口자는 금문(金文)까지도 존재하지 않다가 이후에 추가되었다.
發(쏠 발)은 癹(짓밟을 발)과 弓(활 궁)이 합쳐진 글자로, 癹은 발음을 결정하였다. 이 글자에는 ‘출발하다’는 의미로도 쓰이는데, 화살이 시위를 떠나는 모습이 사람이 발을 앞으로 내디디며 나아가는 동작과 유사한데서 ‘출발’의 의미를 가져왔다.
殷(성할 은)은 㐆(몸 신 : 身자의 뒤집어진 자형)과 손의 동작을 나타내는 殳(몽둥이 수)가 합쳐진 글자다. 身은 임신한 여자의 모습을 본뜬 글자다. 임신하여 불룩하게 부른 배를 손[殳]으로 검진하는 모습에서 ‘성하다’는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지금은 나라이름으로 훨씬 더 많이 쓰이는 글자다. 이처럼 한창 ‘성하다’·‘왕성하다’는 의미를 나라이름으로 쓰고 있는 대표적인 글자 중에는 夏자가 있다. 이 글자는 원래 ‘한창 자라다’는 뜻에서 나라가 번성하기를 바라는 의미를 나라이름에 붙인 글자다. 이후 만물이 한창 자라는 계절인 ‘여름’으로 뜻이 파생되었다.
湯(끓일 탕)은 뜨거운 햇볕[昜 : 볕 양]처럼 ‘뜨거운 물[氵]’이란 의미가 결합된 글자다. 昜은 陽(볕 양)자의 옛날 글자로, 易(바꿀 역)자와 아주 흡사하다. 또한 湯자는 蕩(쓸어버릴 탕)자와 매우 비슷하니 눈여겨 구별해야 할 글자다.
중국역사에 폭군의 대명사로 알려진 인물이 하(夏) 나라 걸왕(傑王)과 은(殷) 나라 주왕이다. 주왕은 못을 술로 가득 채우고 주변나무에는 고기를 주렁주렁 달아 놓고 애첩인 달기(妲己)와 배를 타고 놀았다고 전한다. 이를 주지육림(酒池肉林)이라고 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23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3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2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4명
금오산 뒷길(수점리 방향) 도로 개통
코로나 비대면 깜깜이 선거...후보자 토론회 횟수 늘려야
산동면 읍승격 본격화...설문조사 4월 10일까지
구미시,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남구미IC부근 임시 화물자동차 주차장 조성
경북도 코로나19 확진자 총 1,218명
구미시노인회 8대 지회장 최경호 선출
최신댓글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오피니언
이른바 선거제 개혁 입법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최근 SNS에서 ‘무법천지 장면’ 이라는 .. 
융(戎)과 강(羌)은 모두 중국 서쪽 오랑캐로, 오.. 
여론의 광장
구미, 착한 임대인 시민운동 전개  
경북 온정의 물결, 코로나19 다 함께 극복해요!  
김영호 (사)구미중소기업협의회 회장 취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