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㉘

'옷깃을 늘어뜨린 채 팔짱만 끼고 있어도 정치는 고르고 밝아진다.(垂拱平章).'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7일
ⓒ 경북문화신문

동양에서는 가장 이상적인 정치행위는 임금이 백성들을 이끌지 않아도 저절로 다려지는 무위지치(無爲之治)를 최상으로 여겼다. 그래서 《주역》에서 “황제와 요순은 옷을 늘어 늘어뜨리고 편히 앉아 있기만 하는데도 천하가 잘 다스려졌다.[黃帝堯舜 垂衣裳而天下治]”라고 하였는데 이는 성군(聖君)이 덕을 바탕으로 나라를 다스렸다는 뜻이다.
垂(드리울 수)는 땅(土)까지 꽃잎을 드리워진 모양을 본떠 ‘늘어뜨리다’, ‘드리우다’는 의미로 쓰인다. 睡(잠잘 수)자 역시 눈꺼풀[目]을 아래로 드리우고[垂] 자고 있는 상황을 이른다. 陲(변방 수) 또한 꽃잎이 중심에서 벗어나 옆으로 드리우고[垂] 있는 모양에서 나라[阝]의 바깥쪽인 변방의 의미로 쓰인다. 버드나무의 한 종류인 수양(垂楊)도 이 글자로 구성되어 있다. 아래로 길게 늘어뜨리며 자라는 버들의 특성을 잘 포착한 이름이다.
拱(두 손 맞잡을 공)자는 손[扌 : 手의 변형자]을 함께[共 : 함께 공]을 맞잡고 있는 모양을 본떴다. 자신의 두 손을 가지런히 맞잡고 위 사람에게 공경을 표시하는 공수(拱手)란 말에도 쓰이는 글자다.
平(평평할 평)은 양쪽으로 평평하게 나누어진 도구[干] 사이에 두 개의 점[八]이 찍힌 모양을 가져 평평한 도구 위에 양쪽에 고르게 균형 잡히게 놓아둔 물건의 모양을 본뜬 글자로 이해된다.
章(글 장)은 지금의 모양은 마치 音(소리 음)과 十(열 십)으로 구성되어, 음악의 한 악장(樂章)이 마무리[十]되는 상황을 뜻하는 글자다. 평장(平章)은 균평장명(均平章明)의 준말로, 모든 것이 공평무사하고 평등하게 다스려진다는 뜻이다.
앞서 말한 왕도정치의 실현에는 필수적으로 갖추어야할 조건이 있다. 이를 맹자는 생활에 대한 걱정을 떨쳐버릴 항산(恒産)이라고 주장하였다. 사람들에게 먹고사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결코 나라가 잘 다스려지기를 기대하기란 어렵다. 그래서 옛날에도 생산물의 고른 배분을 통해 부(富)가 한쪽으로 쏠리는 것을 방비하기 위해 정전법(井田法)을 시행하였다.
요(堯)임금이 하루는 백성들의 생활을 엿보기 위해 미복을 하고 민가에 나갔다가 어떤 백성이 부르는 “해가 뜨면 나가 일하고, 해지면 들어와 쉬네. 우물 파서 물을 마시고, 농사 지어 밥을 먹으니 임금의 힘이 어찌 나에게 미치리오!”라는 격양가(擊壤歌)를 듣고는 만족하였다는 고사가 전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7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6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4명
구미 코로나19 확진자 67명
4.15총선-인터뷰]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구미을 후보
4.15상주시장재선거-인터뷰] 상주시장 미래통합당 강영석 후보
구미시,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가자 당선을 위해, 4.15 총선 본격 START!
김천시, 민생안정 긴급생활비 지원 219억원
김봉재 전 예비후보 김철호 후보 지지선언
4.15총선-인터뷰] 김천시 미래통합당 송언석 후보
최신댓글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좋아요
오피니언
인(仁)과 덕(德)을 바탕으로 중국과 오랑캐를 구.. 
요즘 시대에 책이야기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에.. 
이른바 선거제 개혁 입법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여론의 광장
구미, 착한 임대인 시민운동 전개  
경북 온정의 물결, 코로나19 다 함께 극복해요!  
김영호 (사)구미중소기업협의회 회장 취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