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 ㉚

융(戎)과 강(羌)도 복종시킨다.('臣伏戎羌' 신복융강)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18일
ⓒ 경북문화신문
융(戎)과 강(羌)은 모두 중국 서쪽 오랑캐로, 오늘날 티베트족이다. 이러한 오랑캐들에게도 임금이 덕으로 교화하여 품는다면 신하로 복종시킬 수 있다는 의미다. 어짊을 바탕으로 한 인치(仁治)의 중요성을 강조한 부분이다.
臣(신하 신)은 고개를 숙이고 눈을 위로 치뜨고 있는 모양을 본뜬 글자다. 권력자와 함부로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항상 조심하는 상황을 묘사함으로써 지배자와 피지배자, 즉 임금과 신하의 관계를 적절히 표현하고 있다.
伏(엎드릴 복)은 亻(사람 인)과 犬(개 견)이 합쳐진 글자로, 사람 앞에 엎드려 복종하고 있는 개의 모양을 본떴다. 여름 중에서도 가장 더운 때를 ‘삼복(三伏)’이라고 하는데, 이는 초복(初伏)과 중복(中伏), 말복(末伏)을 합친 말이다. 사람들은 이 복(伏) 자에 犬(개 견) 자가 들어있어 개고기를 먹는다고 잘못 이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여기서 伏은 ‘잠복(潛伏)하다’의 의미로, 이 때가 찬 기운이 가장 깊이 잠복하고 있다는 의미로 개와는 전혀 무관하다.
戎(오랑캐 융)은 손[又]으로 戈(창 과)을 쥐고 있는 모습을 본뜬 글자다. 창을 잘 다루는 민족인 서쪽 오랑캐를 뜻한다. 두 손[廾 : 두 손 맞잡을 공]으로 창[戈]을 쥐고 적을 막고 경계하는 상황을 표현한 戒(경계할 계)자와 매우 흡사하여, 눈여겨 구별해야할 글자다. 武(굳셀 무) 역시 戈(창 과)와 止(발 지)가 합쳐져, 창[戈]을 쥐고 발[止]로 나아가는 모습을 본뜬 글자다. 오늘날 군대의 사열을 상상하면 쉽게 이해된다.
羌(오랑캐 강)은 羊(양 양)과 사람 인(儿 : 人의 변형자)으로 구성된 글자로, 양[羊]을 치며 떠돌며 유목하는 사람[人]을 이른다.
중국인들은 자신들이 세상의 중심에 존재하는 나라라고 하여 중국(中國)이라고 칭하고, 그 나머지 변방의 민족을 모두 오랑캐로 규정하였다. 그래서 동쪽을 夷(오랑캐 이), 서쪽을 戎(오랑캐 융), 남쪽을 蠻(오랑캐 만), 북쪽을 狄(오랑캐 적)이라고 하였다. 그런데 《천자문》에서는 굳이 동남북쪽을 제외한 서쪽의 이민족들만 들어서 말한 것일까? 이러한 배경을 이해하자면 한참을 거슬러 올라간다. 중국 최초의 통일국가를 완성했던 진(秦) 나라는 서쪽 오랑캐를 방비하게 위해 만리장성을 세웠고, 수 나라의 통일 이전에 존재했던 5호16국 역시 강족(羌族)이었다. 자신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그들은 언제나 경계의 대상이었고, 자신들을 위협하는 이민족을 미개인이란 의식이 깊이 깔린 데서 기인한다. 물론 《천자문》을 구성하고 있는 운자(韻字) 역시 羌(오랑캐 강)자가 다른 글자에 비해 적합한 이유도 크게 작용하였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18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77명
전기바이크 생산 전문회사 리스타트, 태산하이테크와 MOU 체결
코로나19 물럿거라, 새싹삼이 간다~
경북문화신문 창간 15주년 기념 인터뷰]채동익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김태학 원남새마을금고 이사장, 새마을금고 대상 수상
의정부 코로나 확진 목사, 상주 선교센터방문 `비상`
확진자 목사 다녀간 상주 선교센터 관련자 모두 `음성` 판정
구미성리학역사관 9월 개관...자칫 `속 빈 강정` 우려
잔디밭 위 둘러앉은 구미경찰, 무슨 일이?
파란 하늘아래 금계국의 향연...구미낙동강체육공원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천자문》의 주석에 “《시경》에 주(周) 나라 ..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의 안개 속에 빠져 허우적.. 
 《아이들이 싫은 말을 할 때는 참죠. 두 ..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