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㊱

'蓋此身髮(개차신발)대개 이 신체와 털은'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2일
ⓒ 경북문화신문

신체와 터럭은 온몸을 의미하며, 네 가지 큰 것[四大]와 다섯 가지 떳떳함[五常]을 갖춘 신체를 뜻한다. 《효경》에서, “몸의 털이나 피부는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것이니 감히 다치지 않는 것이 효의 시작이다.[身體髮膚 受之父母 不敢毁傷 孝之始也]”라고 했고, 《논어》 〈태백(泰伯)〉에서는, “증자(曾子)가 병이 들자 제자들을 불러, 나의 손과 발을 펴보라.[曾子有疾 召門弟子曰 啓予足 啓予手]”고 하였다. 평생 몸 다치지 않고 일생을 마무리하는 자신의 모습을 관조하며 효의 일정부분을 마무리하는 자신의 모습을 살펴보도록 한 것이다.
蓋(대개 개)는 풀의 모양을 본뜬 艹(풀 초)와 뚜껑달린 그릇의 모양을 본뜬 盍(덮을 합)이 합쳐진 글자로, 원래는 ‘덮개’, 덮다’란 뜻으로 쓰였다가 이후 가차되어 오늘날은 ‘대개’란 뜻으로 주로 쓰였다. ‘관뚜껑을 덮다’라는 뜻인 ‘개관(蓋棺)’의 蓋 자가 바로 ‘덮다’는 의미로 쓰인 예이다. 또한 햇빛을 가리는 ‘차양(遮陽)’의 의미도 가지고 있는데, 이 ‘차양’이란 말은 모자의 앞부분을 이르는 ‘챙’의 원래 말이다.
此(이 차)는 止(그칠 지)와 匕(될 화)로 구성되었다. 止는 갑골문에서는 세 개의 발가락만 표현한 발의 모양을 본뜬 글자다. 之(갈 지) 자 역시 止와 마찬가지로 발의 모양을 본뜬 글자였다 그래서 발의 행위를 뜻하는 ‘가다’는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匕는 사람의 모양을 본뜬 人의 변화된 형태로 老(늙을 노)와 化(될 화) 자에서도 그 모양을 찾을 수 있다. 그래서 此는 사람이 발을 디디고 있는 바로 ‘이곳’ 이란 의미에게 ‘이것’이라는 지시대명사로 쓰였다.
身(몸 신)은 원래 임신한 여자의 몸을 본뜬 글자였는데, 지금은 ‘몸’이라는 뜻으로 주로 쓰이게 되었다. 재미있는 것은 殷(성할 은)의 왼쪽을 구성하고 있는 㐆 자 역시 身 자가 반대로 뒤집힌 모양이다. 임신하여 배가 불룩한 여자의 배를 손으로 만지고 있는 모양에서 ‘성하다’는 의미를 가지게 된 글자이다.
髮(터럭 발)은 길게[長] 머리털[彡]을 드리우고 있는 모습인 髟(머리털 드리울 표)와 발음을 결정한 犮(달릴 발)이 합쳐진 글자다. 長(길 장) 자 역시 사람이 머리를 휘날리고 있는 모양에서 ‘길다’, ‘어른’, ‘자라다’는 의미로 쓰인다. 또 한자에서 彡(터럭 삼)으로 구성된 대부분의 글자는 ‘빛’, ‘털’의 의미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形(모양 형) 자 역시 빛을 통해 모양이 ‘드러나다’는 의미를 가졌고, 온 몸에 털로 뒤덮인 삽살개를 뜻하는 尨(삽살개 방), 닦아서 빛나게 하는 修 자 역시 彡으로 구성되었다.

<저자소개>
한학자
전통문화연구회 연구위원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2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문성A어린이집 아동학대 의혹...해당 CCTV 영상 누락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 무산 위기...3일 마지막 절차만 남아
전기오토바이 전문 기업 리스타트, 경기도 모기업과 베트남 현지공장 건설 계약
친환경 모빌리티 기업 리스타트, 구미시에 아동용 전동차 기부
『할배! 우리 어디가요?』 이선동 작가를 만나다
논어로 세상보기②] 배움의 즐거움
서재원의 세상읽기㉙]구미는 지금 섬바디 정치인이 필요하다
막바지에 접어든 양파 수확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 구미갑 김봉재·구미을 김현권
˝시의원의 무책임한 발언, 한 예술가의 꿈 무참히 짓밟아˝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던져 버린 공과 함께 퍼진 웃음 턱까지 차오른 .. 
 4월의 총선이 끝났는데도 이상하리만치 지.. 
『한서』 「예문지」에 ‘『논어』는 공자가 제..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