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世說新語 ㊳

'恭惟鞠養(공유국양) 길러주심을 공손히 생각한다면 '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9일
ⓒ 경북문화신문

《효경》에, “신체와 털과 피부는 부모께 받은 것이니, 감히 훼손하지 않는 것이 효도의 시작이니, 부모님의 길러주신 은혜를 생각한다면, 반드시 감히 훼손하거나 다쳐서는 안 될 것이다.[孝經曰 身體髮膚 受之父母 不敢毁傷 孝之始也 苟思父母鞠養之恩 則其必不敢毁傷矣]”라고 하였다. 《논어》에도, 맹무백(孟武伯)이 공자에서 효에 대해서 묻자 공자는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들까 만을 걱정하신다.[子曰 父母唯其疾之憂]”라고 대답하였으니, 자신의 몸 하나 제대로 건사하는 것만으로도 효도임을 알아야 한다.
恭(공손할 공)은 共(함께 공)과 㣺(마음 심)이 합쳐진 글자로 구성되었다. 共은 갑골문에서 어떠한 물건[口]을 두 손[廾 : 두 손 맞잡을 공]으로 받들고 있는 모양을 본떴다. 마음을 담아 두 손으로 받드는 공경의 자세를 표현했다. 두 손이 공경의 의미를 나타내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특히 강해 지금도 악수를 할 때나 술잔을 받을 때 등에도 모두 두 손으로 받든다. 참으로 유구한 역사를 가진 글자다. 여기서 心자는 다른 글자와 결합될 때는 忄이나 㣺으로 모양이 변한다. 忄은 글자의 왼쪽에 놓일 경우[情·性], 㣺은 대체로 양쪽으로 글자가 벌어진 사이에 놓일 때[忝] 그러한 자형으로 바뀐다. 이러한 원인은 주로 글자들이 장방향으로 길쭉하게 쓰는 조형미와 아래도 쓰는 한자의 특성상 자칫 두 글자로 오인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데서도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惟(생각 유)는 마음의 작용을 나타내는 忄[心]과 발음을 결정한 隹(새 추)가 합쳐진 글자다. 惟에는 ‘오직’이란 부사로도 쓰이지만, ‘생각하다’는 동사로도 쓰인다. 국보83호 반가사유상(半跏思惟像)은, ‘반(半)쯤 가부좌를 한 채 생각하는[思惟]하는 상(像)’이란 뜻이다.
鞠(기를 국)은 무두질한 가죽의 모양을 본뜬 革(가죽 혁)과 발음을 결정한 匊(움켜 쥘 국)이 합쳐진 글자다. 원래는 가죽[革]으로 만들어 움켜 쥘[匊] 수 있도록 만든 ‘공’이란 의미에서 ‘기르다’는 의미로 파생된 글자다. 서양속담에 “매를 아끼면 아이를 버린다.[Spare the rod and spoil the child]”는 말처럼 어쩌면, 잘못을 저지르면 매[革]로 따끔하게 바로잡기도 하고 감싸기도[匊]하면서 기른다는 의미를 부여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養(기를 양)은 양[羊 : 양 양]을 잘 먹여[食 : 밥 식] ‘기르다’는 뜻으로 만들어진 글자다. 갑골문이나 금문까지만 해도 양의 모양[羊 : 양 양)과 손에 매를 들고 있는 攴(칠 복)이 합쳐진 모양을 갖추어 양을 치는 모양을 본떴다. 어찌 보면 오늘날의 글자보다 훨씬 더 사실감 있는 글자다.

<저자소개>
한학자
전통문화연구회 연구위원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논어로 세상보기③] 삼성(三省)과 인생의 3대과제
서재원의 세상읽기(32)]마을자치지원관을 배치하라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추진, 구미 강력 반발
기고]불확실한 경제 위기 반복, 병원비만큼은 걱정이 없어야...
구미시 코로나19 79번째 확진자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 연기
금오공대 ‘혁신인재 양성사업’ 2개 분야 선정
구미시학부모회장협의회, 이혜민 회장 선출
도레이첨단소재, 자매부대 비말차단마스크 2만장 기증
구미 아동친화도시 추진위, 아동청소년 전문가 12명 구성
최신댓글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지역주민의 애환을 근심해야 합니다. 안 부장님. 열심히 사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름답고 때론 악몽이었던 추억, 거름삼아 앞만보고 가세요. 화이팅, 안. 정.분
박통업고 고만 나와라. 수십년 많이도 속았다 아이가? 고마해라. 하와이나 가서 놀다 오너라.
이게 뭔 일이유? 구미시는, 도데체 길도 안맹글고, 아파트가 도데체 얼마나 되는디,, 인프라부터, 완비 하고, 집을 짓던지. 계획도, 생각도 없이, 아~ 휴 , 이걸 어쩌나. 야를 뽑어나, 여를 뽑어나, 그게 그거!! 기획은, 누가 하나? 5공단은, 비행기 타고 다니나?
귀견 감사드립니다~~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십니다~~ 그래서 저도 송가인 가수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전문가적 간파한 내용에 송가인의 새로운 부분을 알게되어 경이롭습니다.참 위대한 송가인!
오피니언
“나는 매일 세 가지로 내 몸을 살핀다. 남을 위.. 
몇 주 전에 본란을 통해 중간지원조직의 필요성.. 
공자보다 13살이 어린 제자 유약(有若)이 “사람.. 
여론의 광장
`#이제 다시경북` 유튜브 캠페인 출정식  
김천시, 환경미화원 청소 실명제 도입  
상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매출액 14억원 돌파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