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기고]다시 찾은 구미낙동강체육공원

주태근(구미고1)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3일
ⓒ 경북문화신문
곧 2021년을 바라보고 있다. 올 한 해 동안 우리는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 실패와 극복 등을 겪었다. 그 힘든 가운데에서도 우리를 둘러싼 자연은 어김없이 변화를 맞는듯하다.

학교시험기간이 끝나고 오랜만에 구미 낙동강 체육공원에 들러 강 주변을 산책했다. 이곳은 내가 시간 여유가 생기거나 머릿속이 복잡할 때 자전거를 타고 줄곧 찾던 곳이지만 고등학교 입학 후 한동안 방문이 뜸했던 곳이다.

지난 12월과 2월이 기억난다. 강에는 찬바람 속, 함께 먹이를 찾고 새끼들에게 생존법을 알려주는 청둥오리들이 많았다. 또한 강의 상류 쪽은 비의 양이 적었는지 습지가 매말라 있어 강 특유의 생동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그리고 펜데믹 현상에 모두 힘들어 할 무렵 수업이 없어 찾은 이곳은 조용한 봄을 맞고 있었다. 벚꽃을 시작으로 금계 국이 피어 여름을 알리는 중이었다. 청둥오리가 떠난 강에는 잉어들이 활기 찬 헤엄을 치고 있었다. ‘집콕’ 생활에 지친 듯 나와서 운동을 하거나 낚시를 하러 온 사람들도 적잖았다.

그리고 오늘 10월의 마지막 날. 오랜만에 찾은 이곳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이전과는 달리 초록은 모습을 감추었고 키 높은 갈대가 무성할 뿐이다. 바람에 흔들리며 잔잔한 소리를 내는데 오늘은 달 빛 또한 몹시 환하다. 달빛을 받은 강물이 잔잔하게 휴식하고 있다. 곧 겨울을 맞이할 낙동강의 모습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기대에 찬다.

올 한 해를 돌아보면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예전처럼 자유롭지 못했지만 나는 오히려 조용히 가라앉은 가운데서도 주변 환경변화에 대한 민감한 관찰을 시도했던 것 같다. 정신은 이전 보다 더 자유로워진 것 같다. 전화위복. 위기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기라도 한 걸까.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3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 코로나 96번째 확진자 발생
공고]제14회 경북문화신문 어린이예술제 본선진출자 확정
구미 미래로타리클럽, `사랑의 반찬봉사단` 첫 시동
스마트산업단지 지원법 국회 통과, 사업본격화
구미시 최고장인, 최옥순·문환옥씨 선정
경북도내 근로자 자녀에 대한 학자금 지원 근거 마련
구미시의회, 제245회 제2차 정례회 개회
인동고, 고교 학점제 연구학교 운영 결과는?
구미 주륵사 폐탑 3차 학술발굴조사 착수
인동중 `유자청으로 코로나 이겨보자!`
최신댓글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 문화신문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지금의 소신 잃지 마시고....
지랄하네 ㅋㅋ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커밍 아웃...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다는 표현이 잘 어울립니다.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오피니언
울긋불긋한 낙엽이 지고 사계절의 마지막 겨울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만 해도 힘에 겨운데.. 
《논어》 〈학이(學而)〉에 “유자가 말하기를, ..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