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고

박상수의 세설신어(50)]큰 도를 행하면 어진 사람이 되고(景行維賢 )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1일
↑↑ 박상수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천자문》 주석에 “《시경》에 말하기를 ‘높은 산을 우러러 보고 큰 도를 행한다.’고 하였으니, 큰 도를 행할 것을 알면 어진 사람이 될 수 있음을 말한 것이다. [詩曰 高山仰止 景行行止 言知大道之可由 則可以爲賢也]”라고 하였다. 여기서 경행(景行)은 크고 넓은 길, 즉 ‘큰 도[大道]’를 이른다.

景(볕 경)은 높고 큰 건물의 모양을 본뜬 京(서울 경)과 태양의 모습을 본뜬 日(날 일)이 합쳐진 글자다. 높은 건물 위로 해가 높이 솟은 모양을 본떠, ‘높다’, ‘크다’는 뜻으로 의미가 파생되었다. 京처럼 높은 건물의 모양을 본뜬 한자로는 高(높을 고), 亭(정자 정), 商(장사 상) 등이 있다. 조선시대에는 지역적인 높낮이와 관계없이 팔도의 사람들이 모두 ‘서울로 올라가다.’고 표현하였다. 이는 지역이 높아서라기보다 왕이 거주하는 곳이라는 상징적인 높음을 의미한 것이다. 예외적으로 고려의 수도였던 개성사람들은 ‘올라가다’는 표현을 쓰지 않았다. 자존심이라고 할까?

行(다닐 행)은 사거리의 모양을 본뜬 글자다. 거리는 사람이 통행하는 곳이니 동사로 ‘다니다’, ‘행하다’는 뜻으로 쓰인다. 이 글자가 들어가는 ‘은행(銀行)’이란 단어가 있는데, 여기서의 行은 ‘가게’라는 뜻이고, 발음을 ‘항’이다. 그렇지만 지금은 모두 ‘행’이라는 잘못된 발음이 고착되어 ‘은행’으로 부리고 있으니 원래의 발음인 ‘은항’을 되찾기란 요원하다.

維(바 유)는 실이라는 뜻을 가진 糸(실 사)와 발음을 결정한 隹(새 추)가 합쳐진 글자다. 《설문해자》에는 꼬리의 길고 짧음에 따라 鳥(새 조)와 隹(새 추)로 구분이 된다고 하였지만 딱히 옳은 설명은 아니다.

賢(어질 현)은 조개의 모양을 본뜬 貝(조개 패)과 臤(굳을 현/간)이 합쳐진 글자다. 재물[貝]을 눈[臣]으로 잘 살펴보고 손[又]으로 잘 간수하다는 의미로 쓰였던 글자다. 후에 돈을 잘 관리하고 운용하는 훌륭한 솜씨라는 뜻으로 ‘훌륭하다’란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자신이 행동을 통해 남들이 자신을 평가한다. 선한 행동을 하는 사람은 선한 사람이 되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선하지 못한 사람이 된다. 어떤 사람이 되느냐는 결국 자신의 선택에 달렸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1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20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우리 동네 방역은 내가˝ 구미사랑 기업사랑 시민운동본부 방역단
종량제 봉투 가격 인상유보...봉투사재기에 품귀현상까지 빚어져
대우 푸르지오 14년 만에 다시 구미에 온다!
유흥업소 업주들 ˝8개월 강제 휴업, 더는 못버티겠다˝
22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구미사랑상품권 설맞이 10% 특별할인판매
담배연기 없는 금연아파트 신청하세요!
역사와 이야기를 간직한 사찰(7)]선산부의 거찰(巨刹) 대둔사가 천하의 요새였다는데...
2021년 구미시평생교육원 평생학습 수강생 모집
최신댓글
... As a rule, the manuscript is called
reproduced by hand, in contrast
잊혀지면 안되는 소중한 역사입니다.. 향토사를 새롭게 정립하고 바르게 세워나가시는 발걸음에 큰 응원과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지역에 이런 멋진 곳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조만간 가봐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인동역도 유치하자, 서대구-신공항노선에 포함하든지...
너무 예쁜 글입니다~
목포 동부시장 새마을금고 대체되야
뉴스 새마을금고 업계퇴출 였으면 좋겠다. 무슨 정부기관도아니고 차츰 사회구조상 각기관 역활이 명확해짐에 따라 이 사채업자들도 그림자를 넖히기 시작했다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 문화신문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지금의 소신 잃지 마시고....
지랄하네 ㅋㅋ
오피니언
위 말은 《서경》 〈다방(多方)〉의 “성인도 제.. 
눈사람 자살 사건 .. 
아이들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을 손에..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